“손흥민이 빠진 시리아전부터 모든 게 꼬였다"

댓글()
KFA
월드컵 최종예선에서의 부진을 책임지고 슈틸리케 감독과 동반 사퇴한 이용수 기술위원장. 그는 토트넘과의 차출 협상으로 손흥민이 빠진 작년 9월 시리아전이 슈틸리케호 위기의 시작이라고 설명했다.

[골닷컴, 파주] 서호정 기자 = 한때는 갓틸리케였다. 득점이 적었지만 적은 실점으로 ‘늪축구’라는 타이틀도 얻었다. 월드컵 최종예선이 시작되며 모든 것이 뒤집어졌다. 갓틸리케는 슈팅0개가 됐다. 늪축구는 백패스 축구라는 뒷키타카로 변모했다. 

슈틸리케호의 침몰을 만든 위기는 어디서부터 시작됐을까? 15일 슈틸리케 감독과 동반 사퇴한 이용수 기술위원장은 지난해 9월 있었던 시리아와의 2018 FIFA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2차전을 발단이라고 분석했다. 당시 그 경기는 시리아 내전으로 인해 제3국인 말레이시아의 세렘방에서 진행됐다.  

중국과의 1차전에서 3-2로 승리한 한국은 기세를 몰아 2연승에 도전했다. 당시만 해도 시리아는 여러 상황으로 인해 A조 최약체로 꼽혔다. 한국은 중국, 시리아, 카타르를 상대로 초반 3연승을 한 뒤 이란 원정에서 승부수를 던진다는 계획을 본선행의 시나리오로 짰다. 


주요 뉴스  | "[영상] 드록바, USL 데뷔전-데뷔골 '맹활약'"

하지만 한국은 시리아전부터 꼬이기 시작했다. 시리아의 밀집수비에 막혀 골을 터트리지 못하며 0-0으로 비겼다. 손흥민의 공백을 크게 느낀 경기였다. 여러 찬스에도 결정을 짓지 못했다. 

당시 손흥민은 부상이 없었다. 앞선 중국전도 뛰었지만 그 경기를 마치고 런던으로 날아갔다. 왜였을까?

이용수 기술위원장은 “토트넘과의 협상 때문이었다.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손흥민을 (와일드카드로)차출하기 위해 협상을 했다. 그때 토트넘이 제안한 것이 9월에 열리는 월드컵 최종예선 2경기에는 차출하지 말라는 것이었다”라며 속사정을 밝혔다. 한국에서 올림픽이 갖는 특수성을 무시할 수 없었던 기술위원장으로서 조율을 해야 했고 결국 원정인 시리아전에만 빠지는 것으로 정리가 됐다. 


주요 뉴스  | "즐라탄,테리.. 이적료 없이 영입 가능 선수 리스트”

이 결정에 슈틸리케 감독은 처음엔 불만을 표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용수 위원장은 “처음 그 이야기를 꺼내자마자 슈틸리케 감독이 고개를 돌렸다”라며 당시 분위기를 얘기했다. 세번째 설득에서야 슈틸리케 감독은 수락을 했다. 

이용수 기술위원장은 “그때 손흥민이 포함돼 이겼다면 최종예선이 편했을 수 있다”라며 아쉬움을 삼켰다. 그는 사석에서도 “그 결정만큼은 내가 슈틸리케 감독에게 큰 빚을 진 것이다”라는 말로 미안함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밖에 최종예선에서 상대가 조기소집의 편법을 상시 활용하며 2~3주 이상 훈련하는 것과 달리 한국은 2~3일 훈련 후 곧바로 경기를 치르는 차이도 결정타가 됐다고 말했다. “세트피스 훈련을 해야 해서 원정 경기장에서 해야 하는데 그러면 작전이 노출될 수 있앋. 그런 위험을 안고 훈련했다”라며 기술위원장으로서 감독을 보필하지 못한 자신의 책임을 인정했다. 

다음 뉴스:
'사리 최종병기' 이과인, 첼시 득점 부진 해소할까?
다음 뉴스:
기성용, 유럽 19번째 부자구단에서 뛴다
다음 뉴스:
10년간 어떻게 바뀌었을까? 축구스타 #10년챌린지 열풍
다음 뉴스:
'이과인-피옹테크' 보누치부터 시작된 연쇄 이동
다음 뉴스:
‘에버턴 전설-벨기에전 16회 선방’ GK 하워드 은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