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누치 "세트피스 상황에서 실점 그만해야.."

댓글()
아틀레티코전을 2-2로 마친 유벤투스 수비수 보누치가 세트피스 상황에서 좀 더 집중력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 아틀레티코 원정 2-0 리드 지키지 못한 유벤투스
▲ 두 골 모두 세트피스 상황에서 헤딩 슈팅으로 실점
▲ 주장으로 나선 보누치 그리고 사리 감독 모두 세트피스 상황 개선 강조

[골닷컴] 박문수 기자 = 두 팀 모두 아쉬울법한 경기였다. 한 팀은 더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도 두 골을 내줬고, 한 팀은 기회를 살려내며 두 골을 먼저 넣었지만 세트피스에 발목이 잡혔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원정에 나선 유벤투스, 후반 두 골을 가동하며 귀중한 승점 3점을 획득할 수 있었지만, 고질적인 약점인 세트피스 상황에서 두 골을 내주며 최종 스코어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유벤투스는 19일 새벽(한국시각) '완다 메르토폴리타노'에서 열린 '2019/2020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 예선 1라운드' 아틀레티코 원정에서 2-2로 비겼다.

전반 아틀레티코가 좀 더 기회를 잡았지만,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다. 유벤투스 또한 여러 차례 공격 기회를 잡았지만 주포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침묵이 아쉬웠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후반 3분 기다렸던 첫 골이 터졌다. 유벤투스의 콰드라도가 감각적인 왼발 슈팅으로 포문을 열었다. 이과인이 찔러준 패스를 받은 콰드라도는 절묘한 왼발 인사이드 슈팅으로 아틀레티코 골망을 흔들었다. 오블락도 쉽게 막을 수 없는 궤적의 골이었다. 후반 19분에는 마튀이디가 추가 득점에 성공한 유벤투스다. 왼쪽 측면에서 산드루가 올려준 크로스를 중앙으로 쇄도하던 마튀이디가 문전에서 헤딩 슈팅으로 연결하며 2-0을 만들었다.

홈 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계속된 공격이 이어진 가운데 후반 24분 사비치의 만회 득점이 나왔다. 세트피스 상황이었다.  벤탄쿠르를 비롯한 유벤투스 선수들이 문전에 있었지만 사비치와의 제공권 싸움에서 완패했다. 후반 종료 직전 통한의 동점 골이 터졌다. 이번에도 세트피스 상황이었다. 코너킥 상황에서 데 리흐트가 에레라를 놓쳤고 에레라의 머리에 맞은 공은 그대로 유벤투스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이날 아틀레티코의 두 골 모두 오픈된 상황이 아닌 세트피스에서 나왔다. 통한의 세트피스. 다 잡은 승리 놓친 유벤투스. 아틀레티코전에서도 유벤투스는 세트피스 상황에서 약점을 드러내며 승점 1점 획득에 만족해야 했다.

주장 완장을 찬 보누치 역시 세트피스 상황에서 좀 더 집중력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기 후 '스카이 스포르트 이탈리아'와의 인터뷰에서 보누치는 "전반전에는 아틀레티코가 압박을 많이 했다. 그래서 우리는 좀 더 느리게 공을 돌렸으며 점점 속도를 올리고 나서, 페널티 에어리어로 파고 들어갔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서 그는 "세트피스 상황에서 두 골이나 내줬다. 안타까운 일이다. 우리는 멋진 경기를 보여줬지만 더욱더 집중해야 한다. 지금과 같은 일이 너무나도 많이 일어났기 때문이다. 모든 이가 좀 더 집중해야 한다. 우리 같은 팀은 세트 피스 상황에서 이렇게 많은 골을 계속해서 내주면 안 된다"라며 세트피스 상황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사리 감독 또한 "우리는 세트피스 상황에 대한 개선책이 필요하다. 우리는 지난 세 경기에서 4골이나 데드볼 상황에서 실점했다"라고 말했다.

사진 = 게티 이미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