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시아 단장 "이강인, 높은 곳을 보고 있다"

댓글()
Valencia
'홈그로운' 중요성 강조한 발렌시아 단장 "이강인은 높은 곳을 보고 있다"

[골닷컴] 한만성 기자 = 스페인 라 리가 명문 발렌시아의 1군 운영을 책임지는 마테우 알레마니 단장이 유소년 육성을 중시하겠다는 계획을 밝히며 이강인(17)을 언급했다.

발렌시아는 한국 축구의 기대주로 꼽히는 이강인이 단 10세에 불과했던 2011년 그를 유소년 팀으로 영입했다. 이후 성장을 거듭한 이강인은 올 시즌부터 발렌시아 후베닐A(19세 이하 팀)와 메스타야(성인 2군)을 오가며 활약했다. 여전히 17세에 불과한 그는 일찌감치 대부분 자신보다 두 살이 많은 선수들이 활약하는 후베닐A에서 팀의 중심으로 활약했다. 동시에 이강인은 스페인 3부 리그에 속한 2군 팀 발렌시아 메스타야에서 올 시즌 프로에 데뷔한 후 꾸준한 출전 기회를 잡기도 했다.


주요 뉴스  | "​​​[영상] 권창훈 시즌 10호골 달성! 디종vs갱강 하이라이트"

알레마니 단장은 최근 지역 일간지 '수페르데포르테'를 통해 "이강인은 매우 높은 지점을 바라보고 있는 선수"라고 말했다. 이는 즉 그만큼 이강인이 발렌시아 구단 차원에서도 큰 기대를 걸고 있다는 뜻이다. 알레마니 단장은 "나는 우리 구단이 직접 육성한 유망주를 1군에서도 중용해야 한다는 신념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알레마니 단장은 과거 언론을 통해 보도된대로 수많은 유럽 내 구단이 이강인을 영입하려 한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축구계 이적시장은 위험한 곳이다. 이제는 모든 구단이 미래에 스타가 될 선수를 미리 영입하려고 한다. 그래서 어린 선수가 어느 때보다 외부에 노출된다"고 설명했다.

또 한 가지 관심을 끄는 대목은 이강인이 올여름 발렌시아 1군의 프리시즌 훈련에 합류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그는 지난 주 종료된 2017-18 시즌 중에도 종종 1군 훈련에 합류한 적이 있다. 심지어 마르셀리노 발렌시아 1군 감독이 시즌 막판에 "이강인이 1군 선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호날두, '뇌출혈' 퍼거슨 감독 쾌유 기원"

이강인을 향해 기대감을 드러낸 알레마니 단장은 지난 3월 구단이 감행한 체질 개선을 통해 선임된 인물이다. 당시 발렌시아는 유소년 아카데미 이사직을 맡은 前 바르셀로나 코치 출신 호세 라몬 알레산코의 선수 육성 정책이 허점이 많다는 지적을 받자 개혁을 선언했다. 그러면서 발렌시아는 루이스 비센테 마테오를 유소년 아카데미 신임 이사로 선임했다. 알레마니 단장 또한 지난 3월 1군 운영을 맡게됐다. 그의 역할에는 마테오 이사와 협업해 유소년 아카데미 출신 선수의 1군 정착을 돕는 일도 포함된다.

한편 이강인은 올 시즌 자신의 주요 무대였던 후베닐A에서는 사실상 발렌시아의 '에이스'로 활약하면서도 성인 무대인 스페인 3부 리그에서도 꾸준하게 출전했다. 그는 올 시즌 세군다B(3부 리그)에서 11경기(선발 3경기)에 출전해 1골을 기록했다.

다음 뉴스:
슈스터 “마르셀루, 살찌기 쉬운 타입... 부상 조심해”
다음 뉴스:
'사리 최종병기' 이과인, 첼시 득점 부진 해소할까?
다음 뉴스:
기성용, 유럽 19번째 부자구단에서 뛴다
다음 뉴스:
10년간 어떻게 바뀌었을까? 축구스타 #10년챌린지 열풍
다음 뉴스:
'이과인-피옹테크' 보누치부터 시작된 연쇄 이동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