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3개국, 2026 WC 개최 시도 공식발표

댓글()
미국-멕시코-캐나다, 2026년 월드컵 본선 공동개최 시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골닷컴] 한만성 기자 = 북중미 축구연맹(CONCACAF)를 대표하는 미국과 멕시코, 그리고 캐나다가 오는 2026년 월드컵 본선 개최를 시도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미국, 멕시코, 캐나다 축구협회에 몸담은 CONCACAF 고위 관계자는 11일(한국시각) 미국 뉴욕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2026년 월드컵 공동개최에 도전한다고 밝혔다. 월드컵 역사상 3개국 공동 개최는 이례적인 시도다. 그동안 월드컵 본선이 공동개최로 열린 건 지난 2002년 열린 한일 월드컵이 유일하다. 그러나 3개국이 공동개최를 시도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주요 뉴스  | "손흥민은 '흥'이 났고, 토트넘은 '물'이 올랐다"

그러나 CONCACAF는 2026년 월드컵이라면 3개국 공동개최도 충분히 현실적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다. 현재 32개국이 진출하는 월드컵은 2026년부터 48개국으로 늘어난다. 세계 최대 규모의 시장 미국, 축구 열기로는 세계 정상급인 멕시코, 국제대회를 개최할 인프라를 갖춘 캐나다라면 최초의 48팀 체제 월드컵이 공동개최하기에 최적이라는 게 CONCACAF의 '셀링 포인트'다.

수닐 굴라티 미국 축구협회 회장은 "미국, 멕시코, 캐나다는 오랜 시간 각자 세계 정상급 국제대회를 개최할 만한 역량을 충분히 증명했다"고 말했다. 그는 "축구 그 자체와 선수, 팬들이 자축하면서 즐길 만한 월드컵을 개최하는 데 필요한 경험이 미국과 멕시코, 캐나다가 보유하고 있다는 데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우리 3개국이 합친다면 이러한 사실은 더 자명해진다"고 밝혔다.


주요 뉴스  | "3경기 연속 필드골 없는 서울, 박주영의 진단은?”

CONCACAF가 2026년 월드컵 3개국 공동개최 가능성에 더 큰 자신감을 내비치는 또 다른 이유는 유치전에서 유럽이나 아시아 국가와 경쟁을 피할 수 있기 때문이다. 유럽과 아시아는 각각 2018년 러시아, 2022년 카타르가 월드컵을 개최해 2026년 월드컵 유치 자격이 없다. 아직 남미, 아프리카, 오세아니아에서는 구체적으로 월드컵 개최 계획을 밝힌 국가가 없다는 점도 북미에는 희망적이다.

한편 2026년 월드컵 개최지는 오는 2020년에 최종 결정된다. 2022년 월드컵까지는 국제축구연맹(FIFA) 평의회가 개최지를 결정했지만, 2026년 대회부터는 선정 방식이 각국 축구협회 투표로 바뀐다.

다음 뉴스:
데헤아가 직접 묻다, “토트넘전 발 선방 4개, 올시즌 최다?”
다음 뉴스:
'지베르트 Who?' 허더스필드, 철학의 연속성 고수하다
다음 뉴스:
히찰리송이 말하는 EPL 적응기
다음 뉴스:
7년전 5부, 지금은 리그앙 5위…스트라스부르 돌풍
다음 뉴스:
코시엘니 "베예린, 더 강해져서 돌아올 것"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