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임대생 바렐라, 문신 탓에 계약 해지

댓글()
Getty
문신하다가 부상당한 바렐라, 프랑크푸르트와의 임대 계약 해지된다

[골닷컴] 한만성 기자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서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로 임대 이적한 기예르모 바렐라(24)가 구단의 뜻을 어기고 문신을 하다가 다친 소식이 전해지며 논란을 일으켰다.

바렐라는 불과 지난 시즌까지 맨유 1군 선수로 활약한 우루과이 출신 측면 수비수. 우루과이 명문 페냐롤에서 맨유에 합류한 그는 올 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구단 프랑크푸르트로 임대돼 활약했다. 올 시즌 바렐라는 발목 부상 탓에 컵대회를 포함해 단 10경기에 출전하는 데 그쳤다. 그러나 그는 이달 들어 프랑크푸르트가 치른 세 경기에 모두 출전하며 28일(한국시각)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의 독일 DFB 포칼(컵대회) 결승전을 앞두고 몸상태를 회복한 모습을 보여줬다.


주요 뉴스  | "[영상] 레알 우승! 현지 레알-바르샤 팬들의 표정? "

그러나 바렐라는 결국 얘기치 못한 황당한 사건 탓에 포칼 결승전을 앞두고 프랑크푸르트와의 임대 계약을 해지하게 됐다. 구단은 선수들에게 시즌 도중 문신을 금지하고 있다. 이는 혹시 모를 부상이나 몸에 불편함을 느낄 만한 상황을 방치하기 위한 구단의 결정이다. 그러나 바렐라는 구단의 방침을 어기고 지난 22일 새 문신을 새기다가 왼쪽 팔에 유해 세균이 감염돼 당분간 출전이 어려워졌다.

이에 격분한 프랑크푸르트 구단은 바로 바렐라와 계약을 해지하겠다고 발표했다. 프레디 보비치 프랑크푸르트 단장은 독일 축구 전문지 '키커'를 통해 "바렐라는 문신과 관련한 니코 코바치 감독의 지시를 명확히 받고도 지난 월요일에 문신을 새기러 갔다. 그의 팔은 지금 감염됐다. 바렐라의 행동은 팀 전체를 태만했다. 그가 우리 팀과 함께할 시간은 이번 행동과 함께 끝났다. 프랑크푸르트는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감독과 의료진의 지시를 무시하는 선수의 행동을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 "美 축구 데이터 분석가, 한국에 주는 조언 ”

한편 바렐라는 원소속팀 맨유와 내년 6월까지 계약을 맺고 있다. 불미스러운 일로 프랑크푸르트를 떠나게 된 그는 일단 맨유로 복귀할 전망이다.

다음 뉴스:
英 신문, 해리 케인 부상 "HARRY PAIN(해리 페인)" [GOAL LIVE]
다음 뉴스:
손흥민을 얻은 벤투의 승부수, 변칙 4-4-1-1
다음 뉴스:
첼시, 올여름 체흐에게 코치직 제안 계획
다음 뉴스:
벤투호 16강 상대, F조 최종전 결과에 달렸다
다음 뉴스:
박항서의 베트남, 원정 亞컵 첫 승…16강 유력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