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 2시즌 만에 PL 정상 차지...3경기 남기고 우승 확정

마지막 업데이트
Getty Images

[골닷컴] 강동훈 기자 = 맨체스터 시티가 2시즌 만에 다시 정상에 올랐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레스터 시티에 덜미를 잡히면서 남은 경기에 상관없이 우승을 확정 지었다.


주요 뉴스  | " [영상] 카타르 조직위원장 "월드컵 준비 문제 없다""

맨유는 12일 오전 2시(한국시간) 홈에서 열린 레스터와의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36라운드 경기에서 1-2로 패했다. 맨유가 이날 승점 추가에 실패한 가운데 맨시티(승점 80점)는 3경기를 남기고 자력으로 우승에 성공했다.

맨시티의 우승은 어느 정도 예견된 결과였다. 시즌 초반 잠시 주춤했지만, 이내 흐름을 되찾으면서 연승을 이어왔다. 결국 올해 초 선두 자리를 탈환했고, 줄곧 자리를 지켜왔다. 중간중간 패하면서 위기도 있었으나 이겨내며 챔피언 자리에 오르게 됐다.

맨시티는 2018-19시즌 우승 이후 2시즌 만에 다시 정상에 오르며 위상을 드높였다. 또, 통산 7번째 리그 우승이자 프리미어리그 출범 이후로는 5번째 우승을 달성하면서 이제는 명실상부 잉글랜드를 대표하는 명문 구단으로 자리 잡았다. 특히 첼시와 함께 프리미어리그 출범 이후 최다 우승 2위에 올랐다. 우승을 확정 짓자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맨시티는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챔피언 자리에 오르면서 지난 4년 동안 세 번의 리그 우승을 차지했다"며 자축했다.


주요 뉴스  | " [영상] 슈퍼리그 탈퇴에 대한 선수들 반응 모음zip"

앞서 리그컵 우승을 달성한 데에 이어 프리미어리그 우승까지 차지한 맨시티는 이제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도전한다. 구단 역사상 최초로 챔피언스리그 우승 그리고 트레블을 노리는 맨시티는 오는 30일 첼시와 빅이어를 두고 격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