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라이브 스코어

아르헨티나 v 크로아티아 매치 리포트, 18. 6. 22.

FT
0 - 3
ARG
CRO
A. 레비치 (53)
모드리치 (80)
라키티치 (90+1)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
라키티치-모드리치의 투맨쇼, 메시를 지웠다
AM 5:16 GMT+9 18. 6. 22.
Croatia Argentina World Cup 2018
또 지워진 메시, 아르헨티나는 월드컵 조별 리그 탈락 위기 직면

[골닷컴] 한만성 기자 = 아르헨티나의 조별 리그 탈락이 더는 꿈이 아니다. 오히려 이제는 실현 가능성이 더 커졌다.

아르헨티나는 22일(한국시각) 크로아티아를 상대한 2018년 러시아 월드컵 D조 2차전 경기에서 0-3으로 완패했다. 지난 1차전에서 아이슬란드와 1-1로 비긴 아르헨티나는 이번에는 크로아티아에 패하며 2002년 한일 월드컵에 이어 16년 만의 조별 리그 탈락 위기에 직면했다. 아르헨티나는 D조 최종전에서 나이지리아를 꺾어도 크로아티아와 아이슬란드의 결과를 지켜봐야 하는 처지에 놓였다.


주요 뉴스  | "[영상] 네이마르의 콩나물헤어, 나만 불편해?"

경기는 초반부터 크로아티아가 원한하는대로 흘러갔다. 아르헨티나는 공격 진영에서 공간을 창출하지 못했고, 그 사이 크로아티아는 루카 모드리치와 이반 라키티치가 중원을 진두지위했다.

아이슬란드전 페널티 킥 실축 등 고전을 면치 못한 메시는 이번에도 다시 한번 이렇다 할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메시가 이날 기록한 슈팅수는 단 1회. 그러나 이마저도 상대 골문을 위협한 유효슈팅은 아니었다. 호르헤 삼파올리 아르헨티나 감독의 전술이 실패한 탓도 컸다. 풀타임을 소화한 메시의 볼터치 횟수가 49회에 그쳤을 정도로 아르헨티나는 효과적인 경기 운영을 하는 데 실패했다.

특히 메시는 상대 페널티 지역에서 볼터치가 단 3회에 그쳤다. 그의 키패스는 2회. 최전방 공격수 세르히오 아구에로 또한 페널티 지역에서 볼터치 단 2회만을 기록한 후 53분 곤살로 이과인과 교체됐다.

반대로 크로아티아는 즐라트코 달리치 감독이 의도한대로 중원 사령관 모드리치와 라키티치가 펄펄 날았다.

달리치 감독이 가동한 4-1-4-1 포메이션의 두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선 모드리치와 라키티치는 볼터치 122회(모드리치 62회, 라키티치 60회), 슈팅 6회(모드리치 2회, 라키티치 4회), 드리블 성공 5회(모드리치 2회, 라키티치 3회), 키패스 3회(모드리치 2회, 라키티치 1회), 태클 6회(모드리치 2회, 라키티치 4회), 가로채기 5회(모드리치 3회, 라키티치 2회)를 합작하며 모든 면에서 아르헨티나를 압도했다.

게다가 53분 결승골읗 넣은 건 안테 레비치였지만, 승부에 쐐기를 막은 것도 모드리치와 라키티치였다. 아르헨티나의 수비 뒷공간이 열리자 모드리치가 80분, 라키티치가 90분 한 골씩을 추가했다.


주요 뉴스  | "[영상] 2002년 한국처럼? 2연승&16강에 러시아 들썩들썩"

마지막으로 아르헨티나가 조별 리그에서 세 골 차 대패를 당한 사례를 찾으려면 6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아르헨티나는 크로아티아에 대패하며 1958년 스웨덴 월드컵에서 체코슬로바키아에 1-6 참패를 당한 후 본선 무대에서 최악의 패배를 당했다. 아르헨티나가 D조 최종전에서 나이지리아에 이겨도, 대승을 하거나 크로아티아가 아이슬란드를 잡아주지 못하면 16강 진출이 좌절될 수 있다.

반면 크로아티아는 2전 2승, 5득점 무실점으로 탄탄한 전력을 과시하며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또한, 크로아티아는 아이슬란드와 나이지리아의 또 다른 D조 2차전 경기가 무승부로 끝나거나 최종전에서 아이슬란드와 비기기만 해도 조 2위로 16강에 오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