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라이브 스코어

브라질 v 코스타리카 매치 리포트, 18. 6. 22.

FT
2 - 0
BRA
CRC
필리페 쿠티뉴 (90+1)
네이마르 (90+7)
크레스톱스키 스타디움
고구마 브라질 살린 쿠티뉴의 사이다샷
PM 11:05 GMT+9 18. 6. 22.
Philippe Coutinho Brazil 2018 World Cup
쿠티뉴의 사이다 같은 한 방에 브라질 대표팀이 코스타리카를 상대로 귀중한 승점 3점을 확보했다

[골닷컴] 박문수 에디터 = 쿠티뉴 매직이었다. 펠리페 쿠티뉴와 네이마르가 경기 막판 극적인 결승골을 가동한 브라질 대표팀이 코스타리카와의 맞대결에서 2-0으로 승리하며 귀중한 승점 3점을 챙겼다.

브라질 대표팀은 22일 오후(한국시각)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E조 예선 2차전 코스타리카와의 맞대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코스타리카전 승리로 승점 4점을 획득한 브라질은 16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됐다. 반면 코스타리카는 2패로 예선 탈락이 확정됐다.

답답함의 연속이었다. 주도권을 잡은 팀은 브라질이었지만 좀처럼 득점포를 장전하지 못했다. 여러 차례 두드렸지만, 상대의 굳게 잠긴 수비벽에 막히며 고전을 면치 못했다.


주요 뉴스  | "[영상] 네이마르의 콩나물헤어, 나만 불편해?"

그러던 순간 후반 막판 기다렸던 결승골이 터졌다. 고구마 같은 경기 운용을 보여준 브라질에 사이다 같은 축포였다. 주인공은 쿠티뉴였다. 문전 혼전 상황에서 제주스가 공을 놓친 사이, 쇄도하던 쿠티뉴가 공을 잡았고 이후 절묘한 밀어 넣기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무표정했던 치치 감독의 얼굴에도 생기가 돋기 시작했다.

기세를 이어간 브라질은 후반 추가 시간 네이마르가 대회 첫 골을 신고하며 최종 스코어 2-0으로 코스타리카 제압에 성공했다.


주요 뉴스  | "[영상] 2002년 한국처럼? 2연승&16강에 러시아 들썩들썩"

승리에도, 단점은 여전했다. 기본적으로 공격 전개 과정이 매끄럽지 않았다.

이날 브라질 대표팀의 라인업은 지난 스위스전과 일치했다. 네이마르와 윌리앙이 좌우 측면을 책임진 가운데 가브리엘 제주스가 공격의 꼭짓점에 섰다. 쿠티뉴가 중원으로 이동하면서 파울리뉴와 카세미루가 발을 맞췄고, 포백으로는 파그네르와 치아구 시우바 그리고 미란다와 마르셀루가 나섰다. 최후방 골문은 알리송이 지켰다.

이에 맞서는 코스타리카는 5-4-1 전략으로 브라질전에 나섰다. 감보아와 오비에도가 측면을 그리고 두아르테와 아코스타, 곤살레스가 후방을 책임졌다. 중원에는 보르헤스와 구즈만 그리고 루이스와 베네가스가 전방에는 우레냐가 나섰다. 

결과는 2-0 승리였지만, 90분의 시간 중 89분간 오히려 우위를 점한 팀은 코스타리카였다. 상대가 라인을 내린 사이, 브라질은 라인을 올리면서 상대 후방을 조준했지만 뜻대로 풀리지 않았다.

무엇보다 네이마르의 움직임이 무거웠다. 상대의 샌드위치 수비진에 고전했고, 네이마르가 막히면서 왼쪽과 중앙을 오가는 쿠티뉴의 움직임 역시 상대에 막혔다. 계속해서 두드렸지만 브라질의 공격 전개는 흡사 고구마 같았다. 

답답했던 공격 전개와 대조적으로, 선수들의 끈기는 고무적이었다. 후반 막판까지 0-0을 유지했던 브라질이지만, 종료 직전 쿠티뉴의 사이다 같은 축포가 터졌다. 상대의 질식 수비에 무득점으로 경기를 마칠 수도 있었지만, 끈질기게 두드린 결과 비로소 코스타리카의 골문을 열 수 있었다. 네이마르 역시 추가 득점으로 이번 대회 1호골을 신고, 자신감을 얻을 수 있었다.

사진 = 게티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