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 리뷰] ‘손흥민 역전골’ 토트넘, 사우샘프턴에 극적인 승... 챔스 꿈 이어간다
손흥민
Getty Images
손흥민이 결승골을 터트리며 팀을 구해냈다.

[골닷컴] 김형중 기자 = 토트넘 홋스퍼가 사우샘프턴을 극적으로 꺾었다. 손흥민은 역전골을 터트리며 팀을 구해냈다.

토트넘은 22일 새벽(한국시간)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2020/21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전반 대니 잉스에게 헤더 골을 내줬지만 후반 가레스 베일과 손흥민이 연속골을 터트렸다.

조세 무리뉴 감독이 물러나고 토트넘의 임시 사령탑에 앉은 라이언 메이슨 감독은 요리스 골키퍼와 오리에, 알더베이럴트, 다이어, 레길론, 은돔벨레, 호이비에르, 베일, 로 셀소, 손흥민, 모우라를 선발로 내세웠다. 원정 팀 사우샘프턴은 골잡이 대니 잉스를 공격 최전방에 세웠다.

토트넘은 경기 시작 2분 만에 큰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살리수와 아담스의 연속 슈팅을 요리스가 가까스로 막아내며 실점하지 않았다. 반면 공격은 손흥민과 베일, 모우라를 중심으로 이어갔지만 케인의 빈자리가 커 보였다. 이렇다할 찬스를 만들지 못했고, 상대 수비에 고전했다. 급기야 선제골도 먼저 허용했다. 사우샘프턴은 전반 30분 코너킥 상황에서 잉스가 머리로 절묘하게 돌려 놓았고 볼은 골대 맞고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토트넘은 동점골을 위해 공격적으로 나섰다. 38분 로 셀소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박스 바로 바깥에서 수비 3명에 에워 싸이며 프리킥을 얻어냈다. 이를 다이어가 직접 슈팅했지만 벽 맞고 나오며 무산됐다. 전반 추가시간에는 손흥민의 논스톱 크로스를 연결되자 모우라가 발을 갖다 댔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토트넘은 유효슈팅 하나 없이 전반을 0-1로 뒤진 채 마쳤다.

후반 6분 손흥민의 첫 슈팅이 나왔다. 베일의 연결을 받은 손흥민은 박스 안에서 오른발로 강하게 때렸지만 수비에 걸렸다. 양 팀은 베일과 잉스의 슈팅으로 맞섰지만 모두 득점으로 연결되진 않았다. 후반 15분 베일의 동점골이 터졌다. 왼발로 기가 막히게 감아 찬 볼이 골망으로 빨려 들어갔다. 30분에는 레길론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지만, VAR 판독 끝에 모우라의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취소되었다.

하지만 결국 손흥민은 팀을 구해냈다. 후반 43분 레길론이 얻어낸 페널티 킥을 깔끔하게 성공시키며 경기를 뒤집었다. 이후 추가시간이 6분 주어졌고, 상대 공격을 잘 막아낸 토트넘은 2-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진출의 꿈도 이어갈 수 있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