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 LIVE] ‘올해는 다르다!’ 인천, 2R 대구 격파… 아길라르 결승골
아길라르
한국프로축구연맹
조성환 감독이 이끄는 인천이 대구를 꺾고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골닷컴, 인천축구전용구장] 김형중 기자 = 인천 유나이티드가 대구FC를 꺾고 첫 승을 기록했다. 개막 15경기 동안 승리가 없던 지난 시즌과는 다른 행보다.

인천은 6일 오후 인천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2라운드 대구FC와의 홈 경기에서 대구를 2-1로 꺾었다. 올 시즌 인천으로 이적한 구본철이 선제골을 터트렸고, 1-1 상황에서 아길라르가 결승골을 터트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주요 뉴스  | "​[영상] 카타르 조직위원장 "월드컵 준비 문제 없다""

선발 라인업: 포백 vs 스리백
인천의 조성환 감독은 1라운드와 달리 포백을 꺼내 들었다. 이태희 골키퍼 앞에 오재석, 김광석, 오반석, 김준엽을 배치했다. 김도혁과 문지환은 어김없이 중원을 구성했고 아길라르도 가세했다. 전방엔 김현을 비롯해 네게바와 구본철이 득점을 노렸다. 대구는 3-4-3으로 맞섰다. 최영은 골키퍼와 스리백에는 조진우, 김진혁, 정태욱이 섰고, 좌우 측면에 황순민, 장성원, 중앙에는 츠바사, 박한빈이 나섰다. 스리톱은 안용우, 세징야, 정치인으로 구성했다.

전반전: 초반부터 주고받고
전반 12분 만에 인천의 선제골이 나왔다. 왼쪽 측면에서 김도혁이 정태욱을 따돌린 후 올린 크로스를 김현이 발을 갖다 댔고, 최영은 골키퍼 맞고 흐른 볼을 구본철이 마무리했다. 대구는 곧바로 만회했다. 15분 코너킥 상황에서 정태욱의 헤더가 골대 맞고 나오자 김진혁이 머리로 받아 넣었다. 김진혁의 2경기 연속 골이었다.

전반 20분에는 황순민의 슈팅이 수비 맞고 나오자 세징야가 오른발로 슈팅했지만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대구는 계속해서 공격적으로 나섰다. 하지만 결실을 맺지 못했다. 37분 인천이 먼저 도망가는 득점을 터트렸다. 김준엽의 크로스를 네게바가 잡은 후 오른쪽으로 내주자 달려들던 아길라르가 왼발로 깔끔하게 성공했다. 아길라르도 2경기 연속 골을 터트렸다. 대구는 만회골을 노렸다. 전반 44분 코너킥에서 조진우가 공격에 가담해 헤더를 시도했지만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전반은 2-1로 인천이 앞선 채 끝났다.

세징야


주요 뉴스  | "​[영상] 언변의 마술사 무리뉴의 첫 기자회견"

후반전: 끝까지 물러서지 않은 인천
양 팀은 선수 교체를 통해 활로를 모색했다. 대구는 후반 시작과 함께 안용우를 빼고 이근호를 투입했다. 인천도 후반 초반 구본철 대신 송시우를 넣으며 공격을 강화했다. 동점골이 필요한 대구는 김진혁을 최전방으로 올렸다. 이어 조진우를 빼고 김재우를 넣으며 포백으로 전환했다.

후반 14분 세징야의 프리킥을 정치인이 머리로 돌려 놓았지만 골대를 맞고 말았다. 이어 정치인은 새 외국인 선수 세르지뉴와 교체되어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인천은 앞선 상황에서도 내려앉지 않았다. 네게바, 송시우, 김현을 중심으로 계속해서 득점을 노렸다. 중원의 김도혁도 틈만 나면 슈팅을 시도했다. 대구는 경기가 풀리지 않자 츠바사, 황순민을 빼고 이용래, 이진용을 투입했다. 인천도 네게바를 빼고 김준범을 넣으며 맞불을 놓았다.

후반 30분 세르지뉴의 슈팅이 수비 맞고 높이 뜨자 김진혁이 쇄도했지만 볼을 건드리지 못했다. 인천이 반격했다. 32분 역습 상황에서 아길라르의 패스를 받은 김준범이 슈팅했지만 최영은 골키퍼가 쳐냈다. 인천은 37분 또 다시 역습 찬스를 맞았다. 세징야의 볼을 끊어낸 아길라르가 전방으로 내줬고 김준범의 슈팅은 골대를 벗어났다. 38분에는 대구가 찬스를 놓쳤다. 장성원의 크로스를 문전 쇄도하던 김진혁이 발을 갖다 댔지만 뜨고 말았다.

양 팀은 남은 시간 득점을 터트리지 못했고 경기는 2-1 인천의 승리로 끝났다. 인천축구전용구장에는 1,900여 명의 홈 팬들이 입장해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