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멸한 브라질, 결정력 부족에 약점만 노출
Neymar Brazil Switzerland 2018 World Cup
Getty
브라질 대표팀이 스위스와 1-1 무승부를 기록하며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골닷컴] 박문수 에디터 = 또 한 번의 이변이 연출됐다. 브라질 대표팀이 스위스와의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첫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브라질은 18일 오전(한국시각)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E조 1라운드' 스위스와의 경기에서 1-1로 비기며 승점 1점 획득에 만족해야 했다. 브라질로서는 공격 기회를 잡고도 제대로 살리지 못한 게 무승부로 이어졌다. 반면 스위스는 효율적인 움직임을 통해 브라질을 압박하며 귀중한 승점 1점을 획득했다.

특히 전반 이른 시간 쿠티뉴의 선제 득점으로 기회를 잡았고, 추가 득점을 넣을 수 있었지만 느슨한 경기 운용을 보여준 게 문제였다. 치치 감독 부임 이후 여느 때보다 강한 모습을 보여준 브라질이었지만, 가장 중요한 본선에서는 그 위용을 드러내지 못했다. 기회는 많았어도 돌아온 건 한 골 그리고 승점 1점이었다.

브라질의 치치 감독은 오스트리아와의 최종 평가전과 똑같은 라인업을 들고 나왔다. 네이마르와 윌리앙 그리고 가브리엘 제주스가 스리톱으로 나선 가운데, 쿠티뉴가 파울리뉴 그리고 카세미루와 함께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다. 포백에는 다닐루와 마르셀루가 측면을 지켰고, 치아구 시우바와 미란다가 중앙 수비수로 나섰다. 최후방 골문은 알리송이 지켰다.

이에 맞서는 스위스 대표팀은 세페로비치가 원톱으로 나서면서 샤카와 베라미가 중원을 그리고 주버와 제 마일리, 샤키리가 2선에 포진됐다. 포백에는 리히슈타이너와 아칸지 샤르 그리고 로드리게스가, 최후방 골문은 좀머가 지켰다.


주요 뉴스  | "[영상] 살라, 드디어 훈련 복귀... 월드컵 간다"

# 쿠티뉴 시프트 가동한 브라질, 전반 선제 득점으로 기선 제압

경기 초반 예상과 달리 스위스가 공격 전개를 이어갔다. 그러나 경기 시작 5분 이후 브라질이 주도권을 잡으며 스위스를 공략했다. 그리고 전반 19분 쿠티뉴가 선제 득점을 터뜨렸다. 상대 수비를 맞고 나온 공을 받은 쿠티뉴는 왼쪽 측면에서 절묘한 오른발 인사이드 슈팅으로 스위스 골망을 흔들었다. 

선제 득점 이후 브라질 대표팀은 템포를 죽이면서, 느슨하게 경기를 운용했다. 추가 득점을 할 기회가 있었지만, 무리하게 공격에 나서기보다는 1-0 스코어를 지키는 데 주력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후반에 힘 뺀 독일, 사우디 가볍게 제압"

# 스위스의 반격 다급해진 브라질 그리고 잇따른 불운

그리고 후반 스위스의 반격이 시작됐다. 주인공은 추버였다. 후반 4분 코너킥 상황에서 브라질 수비진이 무너진 틈을 타 추버가 강력한 헤딩 슈팅으로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브라질 수비진들의 집중력이 아쉬운 순간이었다. 

스위스의 동점골로 다급해진 브라질은 공격의 고삐를 당기며 속도를 높였다. 스위스 역시 승점 확보를 위해 라인을 내리면서 지키는 데 주력했다. 경기 막판까지 브라질은 라인을 끌어 올리면서 골을 노렸지만, 스위스 수문장 좀머의 연이은 선방에 막히며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설상가상 가브리엘 제주스가 돌파하는 과정에서 상대가 고의적으로 진로를 방해했지만, 심판이 페널티킥을 선언하지 않으면서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놓쳤다. 

경기 막판까지 브라질은 공격의 고삐를 당기며 득점을 노렸지만, 끝내 상대의 골문을 여는 데 실패했다. 결과는 1-1 무승부였다.

# 자멸한 브라질 결정력 부족에 발목 잡혀

강호들이 줄줄이 기대 이하의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는 가운데, 브라질 역시 이번 스위스전에서 여러 한계점을 보여줬다.

그 첫 번째는 공격진이었다. 제주스와 네이마르 그리고 윌리앙으로 이어진 공격진은 유기적인 운용은 보여줬지만 가장 중요한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다. 특히 제주스는 파이팅 넘치는 플레이와 대조적으로 상대와의 몸싸움에서 연일 고전하며 공격의 흐름을 가져가지 못하며, 무득점과 함께 피르미누와 후반 교체됐다.

기대를 모았던 네이마르도 부진했다. 몸놀림은 가벼웠지만, 컨디션 난조를 보여주며 여러 차례 브라질의 공격 흐름을 끊었다. 윌리앙 역시 부지런한 움직임과 대조적으로 세밀함이 떨어졌다. 교체 투입된 피르미누 역시 2% 부족한 활약이었다. 문전에서의 날카로운 움직임 그리고 이에 따른 침투는 좋았지만, 마무리 능력에서 아쉬웠다. 

공격진과 함께 다니 아우베스가 빠진 오른쪽 측면 수비진도 걸림돌이었다. 아우베스를 대신해 다닐루가 선발 출전했지만, 공격 전개 과정에서도 수비 시에도 별다른 활약상을 보여주지 못하며 부진했다. 

이날 브라질은 공격의 주도권을 잡고도 전반전에서는 스스로 템포를 늦추며 느슨하게 플레이했고, 후반 동점골 이후에는 세밀함에서 부족한 모습을 보여주며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결과만 놓고 보면 우승 후보답지 않은 모습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