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착성 만렙' 살라, 해트트릭 장식하다
마지막 업데이트
Getty Images
살라, 본머스전 해트트릭 기록. 리버풀 소속으로 EPL 52경기 42골 넣으며 시어러와 콜에 이어 EPL 역대 단일 구단 기준 최단 경기 40골 3위 등극. 이번 시즌 EPL 10골로 오바메양과 함께 득점 공동 1위

[골닷컴] 김현민 기자 = 리버풀 에이스 모하메드 살라가 본머스 상대로 해트트릭을 장식하며 4-0 대승을 이끌었다. 살라는 본머스전 해트트릭에 힘입어 리버풀 소속으로 52경기 만에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이하 EPL) 40골 고지를 점령했다.


주요 뉴스  | "​[영상] 피구, "음바페는 호날두, 호나우두의 10대 때와 동급""

리버풀이 빅토리아 파크에서 열린 본머스와의 EPL 1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4-0 대승을 거두었다. 이와 함께 리버풀은 13승 3무 무패 승점 42점으로 첼시와의 경기에서 0-2로 패한 맨체스터 시티(13승 2무 1패 승점 41점)를 제치고 EPL 1위로 올라서는 데 성공했다.

사실 리버풀은 초반, 본머스의 강도 높은 압박에 막혀 고전하는 인상이 역력했다. 이로 인해 점유율에선 6대4로 크게 우위를 점했으나 정작 슈팅 숫자에선 10대8로 근소하게 앞섰다. 리버풀의 시즌 평균 슈팅 횟수가 15회였다는 점을 고려하면 공격적인 부분에선 평균 이하였다고 봐도 무방하다. 참고로 본머스전 슈팅 10회는 맨체스터 시티와의 8라운드 경기 슈팅 7회에 이어 이번 시즌 EPL 1경기 최소 슈팅에 해당한다. 

그럼에도 4-0 대승을 거둘 수 있었던 건 전적으로 에이스 살라의 공로였다고 봐도 무방하다. 먼저 살라는 25분경, 리버풀 최전방 공격수 호베르투 피르미누의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을 상대 골키퍼가 선방한 걸 골문으로 쇄도해 들어가 리바운드 슈팅으로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이 골은 살라가 리버풀에 입단하고 기록한 EPL 40호 골이었기에 한층 의미가 있는 골이었다.

후반전 들어 살라의 쇼가 본격적으로 이루어졌다. 후반 2분경, 피르미누의 패스를 받은 살라는 단독 돌파를 단행하다 본머스 수비수 나단 아케를 앞에 두고 왼발 슈팅으로 추가 골을 넣었다. 이어서 본머스 수비수 스티브 쿡의 자책골(후반 22분)까지 터져나오면서 3-0으로 여유 있는 리드를 잡은 가운데 그는 후반 31분경 골을 추가하며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살라의 3골은 모두 그의 침착성이 만들어낸 골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첫 골은 피르미누가 슈팅을 하는 순간 살라가 상대 수비 라인보다 반발짝 정도 앞에 있었기에 엄밀히 따지면 오프사이드 반칙이 불어졌어야 했으나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았기에 가능했던 골이었다. 두번째 골은 단독 돌파 과정에서 쿡의 다리에 뒷발이 걸리는 불상사가 발생했음에도 당황하지 않은 채 끝까지 균형을 유지한 채 태클을 들어오는 아케 다리 사이로 넣은 골이었다. 마지막 골 역시 상대 수비와의 경합 과정에서 이겨내고 페널티 박스 안으로 침투해 들어간 그는 골키퍼를 두 차례나 연달아 제친 후 상대 수비수들이 커버를 들어왔음에도 구석으로 가볍게 툭 차넣는 형태로 넣은 골이었다. 


주요 뉴스  | "​[영상] Goal 50 1위 모드리치 "챔스 4연속 우승 도전할 것""

사실 살라는 킥력 자체가 좋은 편은 아니다. 지난 시즌 살라는 무려 32골을 넣으며 EPL 득점왕을 차지했으나 이 중 페널티 박스 밖에서의 골은 단 3골이 전부였다. 이번 시즌은 아직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 넣은 골이 없다. 커리어 내내 그의 골은 대부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그럼에도 그는 침착성을 바탕으로 많은 골을 양산해내고 있다. 골을 넣는 데에 있어 슈팅 강도보다는 침착성과 정확도가 더 중요하다는 걸 온몸으로 입증하고 있는 살라이다.

살라는 본머스전 해트트릭에 힘입어 이번 시즌 EPL 10호골을 넣으며 아스널 간판 공격수 피에르-에메릭 오바메양과 함께 득점 공동 1위로 올라서며 2시즌 연속 득점왕에 본격적인 도전장을 던졌다. 

게다가 살라는 이 경기 해트트릭으로 리버풀 유니폼을 입고 EPL 52경기에서 42골을 기록했다. 이와 함께 그는 잉글랜드 축구의 두 전설적인 공격수 앨런 시어러(블랙번 시절 45경기 40골)와 앤디 콜(뉴캐슬 시절 45경기 40골)에 이어 EPL 역대 단일 팀 기준 최단 경기 40골 3위에 등극했다. 전설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는 살라이다.


# 2018/19 시즌 EPL 득점 TOP 5

1위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10골
1위 피에르-에메릭 오바메양(아스널): 10골
3위 해리 케인(토트넘): 9골
4위 칼럼 윌슨(본머스): 8골
4위 글렌 머리(브라이턴): 8골
4위 라힘 스털링(맨시티): 8골
4위 세르히오 아구에로)맨시티): 8골


# EPL 역대 단일 구단 최단 경기 40골 TOP 5

1위 앨런 시어러(블랙번): 45경기
2위 앤디 콜(뉴캐슬): 45경기
3위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52경기
4위 케빈 필립스(선덜랜드): 57경기
5위 카를로스 테베스(맨시티): 58경기

Mohamed Salah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