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멸렬’ 프랑스, 의구심 가득했던 조별리그 최종전 경기력
덴마크 센터백 키예르(좌)와 프랑스 공격수 그리즈만(우)이 26일 오후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르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

[골닷컴] 이하영 에디터 = '지리멸렬' 프랑스, 덴마크에 0-0 무승부. 16강 진출 성공. 그러나 실망스러운 경기력을 보이며 관중들의 야유와 비판에 직면해야 했다.

프랑스는 26일 오후 11시(한국시간)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C조 최종전 덴마크와의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거두며 조 1위(승점 7점)로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덴마크도 승점 5점을 확보해 조 2위로 16강 진출 티켓을 따냈다.

두 팀 모두 16강 진출에 성공하며 호재를 맞았으나, 실망스러운 경기력을 보이며 관중들의 야유와 비판에 직면해야 했다. 이미 16강을 확정지은 프랑스와, 비기기만 해도 16강에 진출하는 덴마크의 격돌은 지지부진 그 자체였다. 특히, 우승후보로 꼽히는 프랑스가 지리멸렬(이리저리 흩어지고 찢기어 갈피를 잡을 수 없음)한 경기력을 보이며 축구팬들에게 실망감을 안겼다.

#선발명단

경기에 임하는 자세에서부터 프랑스는 여유를 보였다. 이미 2승을 거두며 조 1위로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프랑스는 ‘1.5군’으로 선발 명단을 구성하며 여유롭게 경기에 임했다. 그리즈만, 시디베 등은 자신을 확실히 증명할 기회를 맞았고, 킴펨베와 르마, 만단다 등은 시험의 무대에 서게 됐다.

이미 2승을 달성해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프랑스 디디에 데샹 감독은 주요 전력인 음바페, 포그바, 요리스 등을 선발 명단에서 제외했다. 이미 한차례 경고를 받았거나, 휴식이 필요한 선수들이었다. 지난 페루와의 2차전과 비교해 무려 일곱 자리에 변화를 주며 1.5군의 선수들로 선발 명단을 구성했으나 여전히 선수들 면면은 화려했다. 
 


1주요 뉴스  | "[영상] 네이마르의 콩나물헤어, 나만 불편해?"


지난 경기서 좋은 모습을 보여준 지루가 최전방에 섰고, 2선에는 르마, 그리즈만, 뎀벨레가 배치됐다. 은존지와 캉테는 중원에, 시디베, 바란, 킴펨베, 에르난데스가 포백을 구성했고, 골키퍼 장갑은 만단다가 꼈다. 

반면, 조 2위 덴마크는 비기기만 해도 16강 진출이 가능한 상태였다. 그러나 뒤를 바짝 쫓고 있는 호주와의 16강 진출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고, 나아가 조 1위 자리까지 차지하기 위해 최상의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4-3-3 포메이션으로 맞선 덴마크는 최전방엔 시스토, 브레이스웨이트, 코르넬리우스가 나섰고 에릭센과 델라니, 요르겐센이 중원을 지켰다. 수비는 달스고르, 키예르, 크리스텐센, 옌스 스트걸라슨이 나서고 골문은 슈마이켈 골키퍼가 지켰다. 

#시작은 격렬했으나 끝은 지지부진

전반 시작 휘슬과 동시에 양 팀은 격렬하게 맞붙었다. 작심한 덴마크와 여유롭지만 경기력 증명이 필요한 프랑스가 한 치의 양보도 없이 팽팽하게 맞섰다. 

전반 7분, 16분 각각 덴마크과 프랑스가 코너킥을 얻어내며 좋은 기회를 맞았으나 두 팀 모두 득점에는 실패했다. 이후로도 양 팀은 빠른 공수전환을 해가며 선제골을 기록하기 위해 적극적인 공세를 퍼부었다. 

전반전 프랑스 미드필더 은존지와 캉테가 중원에서 수비 진영보다 앞선 지역에서 덴마크 공격진을 막아내며 프랑스 공격의 활로를 찾는데 크게 기여했다. 반면, 덴마크 수비진은 신경을 곤두세우고 협력 수비를 보이며 프랑스에 결코 골을 내주지 않겠다는 심산으로 맞섰다. 

그러나 전반 중반이 지나자 경기는 답답한 흐름을 보이기 시작했다. 동 시간에 펼쳐지는 C조의 다른 경기, 호주와 페루전에서 페루가 선제골을 기록한 이후였다. 페루가 호주에 승리를 거두면, 덴마크는 프랑스에 패해도 16강 진출이 가능한 상황이었다. 

후반 들어 페루가 호주를 상대로 2-0으로 앞서나가기 시작했고, 공교롭게도 그 시점부터 덴마크 공격에 화력은 떨어지고 역동성도 잃어갔다. 프랑스도 마찬가지였다. 유기적인 움직임을 잃고 공을 가지지 않은 선수들은 느리고 제한적으로 움직였다. 두 팀 모두 골 결정력에서까지 아쉬움을 보이며 쉽사리 득점을 얻어내지 못 했다. 

급기야 루즈니키 스타디움 관중들은 선수들에게 야유를 퍼붓기 시작했다. 축구 팬들의 기대와는 다소 거리가 먼 두 팀의 경기 방식이었다. 본선 무대임에도 불구하고, 지지부진하고 의욕적이지 않은 모습을 보이는 두 팀에게 관중들은 활력을 불어넣고자 소리도 치고 야유도 보냈다.

간간이 나온 뎀벨레나 그리즈만, 에릭센 등의 슈팅이 전부였다. 결국 경기 내 부진했던 그리즈만이 후반 23분 교체 아웃되고 페키르가 들어왔다. 이어 후반 33분에는 ‘신성’ 음바페가 뎀벨레와 교체돼 들어갔다. 과연 공격진의 변화가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낼 수 있을까 기대를 모았지만, 양 팀의 팽팽한 경기 균형은 결국 경기 종료 시점까지 쉽게 깨지지 않았다. 

결국 프랑스와 덴마크는 0-0 무승부를 거뒀다.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서 첫 무득점 경기가 나왔다.


주요 뉴스  | "[영상] 2002년 한국처럼? 2연승&16강에 러시아 들썩들썩"



# 의구심 들었던 1.5군 ‘레블뢰 군단’의 경기력

프랑스 축구 국가대표팀은 월드컵 본선 출전국 중 선수단 몸값이 가장 비싼 팀(약 1조 4000억원)이다. 프랑스에는 그리즈만, 폴 포그바, 음바페 등 면면이 화려한 빅 클럽 소속 선수들이 대거 포진해있다. 그렇기에 2018 러시아월드컵 우승후보로 꼽혀왔다. 그러나 막상 증명의 무대인 월드컵 본선에서 프랑스는 경기력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2승을 거두긴 했지만, 만족할만한 경기력은 아니었다.

프랑스는 16강 이전, 덴마크와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경기력을 끌어올려야 하는 상황이었다. 아무리 1.5군 선수들이 선발 출전했다지만, 여전히 못 미더운 경기력을 보이며 ‘우승 후보’ 프랑스에 의구심이 들게 했다. 

여전히 경기력에 의구심이 드는 ‘레블뢰 군단(프랑스 대표팀 애칭)’은 이제 본격적으로 우승을 향한 여정을 시작한다. 16강 상대는 한국시간으로 27일 오전 3시 펼쳐지는 D조 최종전 결과에 따라 결정될 전망이다. 

일단 D조 1위를 확정지은 크로아티아와의 만남은 피했으며, 아르헨티나, 나이지리아, 아이슬란드 중 한 팀이 D조 2위로 16강에 오르면 프랑스의 16강 상대가 된다.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