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대가 살린 슈틸리케호, 내용은 제자리 걸음
kfa
승점 3점은 챙겼지만 내용은 전혀 개선되지 않은 시리아전... 골대 도움으로 간신히 승리

[골닷컴, 서울월드컵경기장=서호정 기자] 이겼다. 자칫 A조 4위로까지 추락할 수 있던 최악의 시나리오를 슈틸리케호가 찢어버렸다.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FIFA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7차전에서 홍정호의 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승점 3점을 추가한 한국은 우즈베키스탄과 시리아를 추격을 따돌리며 2위를 수성했다. 

시리아전은 한국이 중국과의 최종예선 1차전 홈 경기 후 보여준 적 없는 흐름으로 전개됐다. 전반 4분 만에 선제골이 나왔다. 코너킥 상황에서 손흥민이 감아 올린 공이 혼전 상황에서 흐르자 홍정호가 깔끔한 왼발 발리 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선제골 이후 20여분 동안 한국은 안정감 있는 플레이로 경기를 주도했다. 2가지 변화가 이끈 현상이었다. 슈틸리케 감독은 최전방에 황희찬을 세웠다. 소속팀에서는 스트라이커를 보지만 그 동안 대표팀에서는 측면을 봤던 황희찬은 적극적이고 민첩한 플레이로 역동성을 살렸다. 무엇보다 시리아 수비진을 끌고 다니며 남태희, 손흥민이 달릴 수 있는 공간을 열어줬다.

또 다른 변화는 고명진 시프트였다. 슈틸리케 감독은 그 동안 고집해 왔던 4-2-3-1 대신 4-1-4-1을 가동했다. 포백 앞에 기성용을 홀로 세웠다. 왼발잡이 수비형 미드필더인 고명진은 오른쪽 윙에 섰다. 시리아의 측면 수비를 견제하고 협력 수비를 펼쳤다. 압박 수비가 성공하자 한국은 빠른 속도로 공격을 전개했다. 홍정호와 장현수의 수비도 튼튼했다.

그런데 전반 25분 이후 슈틸리케 감독은 4-2-3-1로의 전환을 지시했다. 고명진을 불러 위치를 조정하더니 이내 측면에 있던 고명진이 기성용과 같은 라인에 섰다. 이른 시간의 회귀였다. 좋은 흐름의 4-1-4-1을 두고 그가 선호하는 4-2-3-1로 바뀌자 아이러니하게 경기 내용이 안 좋아지기 시작했다. 중국전의 리듬을 보는 듯 했다.


주요 뉴스  | '백전노장' 데포, 英 스포츠 1면을 도배하다

시리아는 카르빈 오마르, 알 카팁 피라스, 낙달리 나소우 쓰리톱으로 한국을 흔들기 시작했다. 전반 30분 알 샤비 알라의 문전 앞 강 슛은 천만다행으로 골대를 넘어갔다. 슈틸리케 감독이 돌려 놓은 4-2-3-1은 이전 경기들처럼 전술적 완성도가 떨어졌다. 선수들의 움직임 역시 처지기 시작했다.

공격 주도권을 시리아가 잡은 채 후반이 흘러갔다. 한국은 선수들의 전술적 움직임이 좋지 않았고, 특히 마무리 패스가 너무 저조했다. 중국전과 비교해 달라진 것은 선수들의 의욕과 투혼이었다. 몸을 사리지 않는 플레이와 한발 더 뛰는 성실함이 매끄럽지 않은 플레이를 보완했다. 최철순, 홍정호는 중요한 순간 나타나 클리어했다.

고명진을 내린 4-2-3-1 포메이션 전환 후 계속 밀리자 슈틸리케 감독은 선수 교체를 택했다. 고명진을 빼고 한국영을 넣었다. 한국영이 들어가 수비 부담을 덜어주자 기성용이 공격의 기어를 다시 잡기 시작했다. 기성용의 정확한 전진 패스가 살며 엉망진창이던 마무리 패스는 나아졌다.

후반 15분이 대표적인 장면이었다. 기성용의 자로 잰 듯한 전진 패스가 들어가자 황희찬이 수비라인을 통과해 단독 찬스를 잡았지만 골키퍼의 타이밍이 빨라 공이 걸렸다. 후반 21분에는 남태희의 강력한 중거리 슛이 불을 뿜었다.


주요 뉴스  | '월드컵 예선 28경기 무패' 독일을 누가 막나

권순태의 선방도 빛났다. 후반 25분 상대에게 역습을 허용하며 순식간에 1대1 찬스를 허용했지만 피라스의 왼발 강슛을 권순태가 얼굴로 막았다. 슈틸리케 감독은 추가골을 위해 이정협, 황의조를 투입했지만 공격에서는 큰 개선 효과를 보지 못했다. 오히려 전반 추가시간에는 피라스의 강력한 슈팅이 크로스바 아래를 때리고 나왔다. 골대의 선방으로 승점 3점을 챙길 수 있었다.

슈팅 숫자 13대 8, 유효슈팅은 6대 4. 공격의 효율성은 엇비슷했다. 하지만 한국은 엄청난 패스 미스 덕에 인터셉트에서 시리아에 2배나 밀리는 모습을 보였다. 실제 찬스는 수비 축구를 할 거라던 시리아가 더 많았다. 결과를 챙기며 벼랑 끝에서 탈출했지만 슈틸리케호의 경기 내용은 그대로였다. 

korea rep

사진=대한축구협회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