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한만성 기자 = 미국에서 활약 중인 '전설의 공격수' 티에리 앙리가 내년 현역 은퇴를 선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앙리는 지난 2010년 바르셀로나에서 뉴욕 레드불스로 이적하며 유럽 생활을 마무리했다. 이후 그는 줄곧 뉴욕의 붙박이 주전 공격수로 활약하며 북미프로축구리그(MLS)를 대표하는 스타로 활약 중이다.

그러나 어느덧 앙리의 나이도 35세. 일각에서는 그가 올 시즌을 끝으로 현역 은퇴를 선언할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이에 앙리는 내년까지는 현역 생활을 이어가겠다고 공언했다. 그가 내년까지 선수 생활을 이어가기 원하는 이유는 프로 선수로서 물러나기 전 20년을 채우고 싶기 때문이다. 그는 '비인 스포트'를 통해 "앞으로 두 시즌 더 뛸 생각"이라고 말했다.

앙리는 "두 시즌 더 뛴다면 내 커리어는 20년이 된다"고 말한 뒤, "현역 은퇴라는 결정은 쉽게 내릴 수 있는 게 아니다. 그러나 어느 시점에 도달하면 몸이 더는 견디지 못할 때가 있다. 나 역시 어느 순간에는 은퇴를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앙리는 뉴욕에서 활약한 지난 세 시즌간 서른두 골을 기록했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지 구 손 차, 활약을 부탁해!
[웹툰] 코파델레이 8강 1차전 결과
獨 언론 "지동원, 1월 휴식기 위너"
램파드 측근 "LA 갤럭시와 합의 끝"
안첼로티 "PSG, 호날두 필요 없어"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분데스리가 후반기, 가장 관심이 가는 코리안리거는?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