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전상윤 기자 = 요아힘 뢰브 독일 감독은 그리스와의 EURO 2012 8강전에서 공격수 마리오 고메스를 벤치에 앉히는 것은 어려운 결정이었다고 말했다.

뢰브 감독은 지난 23일 열린 그리스와의 8강전에서 이번 대회에서 세 골을 터트리며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는 고메스를 벤치에 앉히는 대신 노장 미로슬라프 클로제를 선발출전시켰다. 또한, 루카스 포돌스키와 토마스 뮐러 대신 안드레 쉬를레, 마르코 로이스를 내세우며 공격진에 변화를 시도했다. 결과적으로 독일은 4골을 터트리는 막강한 화력을 과시하며 그리스에 4-2로 승리했다.

뢰브 감독은 독일 축구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고메스를 선발명단에서 제외하는 건 마음 아픈 일이었다. 그는 세 골을 넣었고 다른 골에도 기여했다. 포돌스키도 마지막 경기에서 골을 넣었지만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었다. 결국 우리의 선택은 옳았다. 로이스, 쉬를레, 클로제 모두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이들의 활약이 승리의 열쇠였다."라고 설명했다.

뢰브 감독은 이어 미드필더 사미 케디라와 메수트 외질에 대해서도 칭찬했다. 케디라는 그리스전에서 멋진 발리슛으로 독일의 두 번째 골을 득점했고, 외질은 이번 대회에서 도움 3개를 기록하며 팀 공격의 시발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둘에 대해 뢰브 감독은 "케디라는 매우 역동적이고 존재감이 큰 선수다. 2010년 이후 대표팀의 주축 선수가 됐다. 그는 상대의 압박에서 벗어나 공격에 가담하지만 바로 수비에 가담한다. 외질은 그리스전 최우수 선수다. 그는 항상 우리의 공격 작업에 관여하며 많이 움직이며 볼을 가지길 원한다. 실질적으로 독일의 모든 공격은 외질을 통한다."라고 말했다.

4강에 선착한 독일은 잉글랜드-이탈리아전의 승자와 29일 결승 진출을 다투게 된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해외파들의 이적, 잔류, 그리고
[웹툰] 납량특집 K-리그의 호러 매치?
'2골' 알론소, 숨은 공격 본능 보여주다
블랑의 전술 패착, 프랑스를 탈락으로
발로텔리 "피터 팬보다는 어른스럽지"

- ⓒ 세계인의 네트워크 골닷컴 (http://www.goal.com/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유로 2012, 3라운드 최고의 선수는?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