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한만성 기자 = 프랑스 미드필더 얀 음빌라가 스페인과의 8강전을 앞두고 팀은 더 높은 곳을 내다보고 있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프랑스는 오는 24일(이하 한국시각) '디펜딩 챔피언' 스페인을 상대로 EURO 2012 8강 경기를 치른다.

스페인은 이번 대회에 참가하는 모든 팀에게 가장 피하고 싶은 팀이다. 스페인은 지난 EURO 2008에서 정상에 오른 후 2010 남아공 월드컵에서도 우승을 차지했다. 또한, 스페인의 주축을 이루고 있는 선수들이 대거 활약 중인 바르셀로나는 지난 3년 간 UEFA 챔피언스 리그를 두 차례나 석권했다.

그러나 음빌라는 스페인의 막강한 전력을 인정하면서도 프랑스 또한 우승을 노리는 팀이라며 자신감을 잃지 않았다. 그는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우리가 8강에서 스페인을 상대한다는 사실 자체에는 큰 의미가 없다. 우리의 최종 목표는 우승"이라며 비장한 각오를 드러냈다.

음빌라는 "우리 모두는 우승을 원한다"고 말한 뒤, "스페인을 상대로 공을 쟁취하는 건 어려울 것이다. 그러나 그들의 수비 뒷공간을 노려야 한다. 특히 무엇보다 기회를 잡았을 때 놓치지 않고 살리는 게 스페인을 꺾는 유일한 방법"이라며
집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프랑스와 스페인의 8강전 승자는 오는 28일 포르투갈과 4강 경기를 치른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하그리브스, 축구가 하고 싶어요
[웹툰] 유로 2012, 8강 네 경기 프리뷰
[웹툰] 로스타임: 공을 쫓아...꿈을 쫓아
'EURO 대박' 이적 시장의 블루칩 5인방
호날두 "EURO서 잘하면 발롱도르 가능"

- ⓒ 세계인의 네트워크 골닷컴 (http://www.goal.com/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유로 2012, 3라운드 최고의 선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