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도요타 구장] 김현민 기자 = "비록 마지막이 아쉽지만 올해의 울산은 특별했다" 울산 현대 에이스 이근호가 군입대전 마지막으로 치른 산프레체 히로시마와의 경기가 끝난 후 소회를 밝혔다.

이근호에게 있어 2012년은 상당히 의미가 있는 한 해였다. 2012 올해의 아시아 선수 선정을 비롯해 AFC 챔피언스 리그 MVP, 그리고 K리그 베스트 일레븐에 이르기까지, 개인상을 독식하다시피 한 이근호였다.

하지만 군 입대를 앞두고 참가한 올해의 마지막 대회, FIFA 클럽 월드컵에서 이근호가 이끄는 울산은 몬테레이와 산프레체 히로시마에게 연달아 패해 아쉬움을 남겨야 했다.

그래서였을까? 믹스드존에서 만난 이근호는 연신 "아쉽다"는 말을 반복해서 꺼냈다. 무엇보다도 앞서고 있던 시점에 추가 골을 넣지 못한 게 아쉬웠다고 토로했다. 포기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지 않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핑계를 대고 싶지 않다는 심정도 전했다.

또한 그는 FIFA 클럽 월드컵에 대해 "상대팀들의 실력보다도 준비과정과 마음가짐이 중요하다는 걸 느꼈다. 마지막이기에 더 힘을 냈어야 했는데 그러다보니 아쉬움도 더 크다"고 견해를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후회는 없다. 오늘 한 경기 결과만 놓고 보면 아쉽지만, 지난 1년을 돌이켜보면 정말 뜻깊은 한 해였다. 열심히 했고, AFC 챔피언스 리그 우승이라는 좋은 성과도 올렸다. 올해 울산 선수단은 의미가 깊은 멤버들이다. 군입대까지 남은 기간동안 좋은 추억거리들을 만들겠다"며 2012년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비록 팀은 패했으나 이근호는 산프레체 상대로 뛰어난 활약을 펼치며 상대의 측면을 파괴했을 뿐 아니라 많은 찬스들을 동료들에게 제공해 주었다. 골닷컴 외신 기자들 역시 "이근호는 아시아 레벨의 선수가 아니다. 유럽에 내보내야 한다"고 입에 침이 마르게 칭찬할 정도였다.

이제 이근호는 팀 동료인 이호, 이재성과 함께 오는 17일, 군대에 입대한다. 이와 함께 '아시아 챔피언' 울산은 새로운 시대를 맞이할 준비를 해야 한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축구 단어를 실생활에서!
[웹툰] 챔스 8강전 상대는 누구?
[웹툰] 파스타툰: 수학 능력 시험
토트넘, 요렌테 놓고 유베와 경쟁
'불화' 비야, 바르셀로나 떠나나?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86골' 메시, 한 해 90골 달성할까?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