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이용훈 기자 = 산프레체 히로시마의 주장 사토 히사토가 클럽 월드컵에서 첼시와 맞붙어 승리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2013 FIFA 클럽 월드컵 개막이 6일로 다가온 가운데, J리그 챔피언인 히로시마는 오세아니아 지역 챔피언 오클랜드 시티와 개막전에서 맞붙어 6강 진출팀을 가린다.

이번 시즌 J리그 최우수 선수로 선정되기도 한 사토는 지난 10월에 열린 브라질과의 평가전에 일본 대표팀이 0-4로 패하는 모습을 벤치에서 지켜봐야 했다. 이에 그는 클럽 월드컵에서 맞붙고 싶은 선수로 첼시 소속의 브라질 국가대표 수비수 다비드 루이스를 꼽았다.

사토는 기자회견에서 "개인적으로 첼시의 루이스와 맞붙고 싶다. 브라질에 패할 때 나는 경기에 나서지 못했기에 이번에는 꼭 루이스와 맞대결을 펼칠 수 있길 바란다"며 일본 대표팀의 대리 복수를 다짐했다.

그는 이어 "클럽 월드컵 참가가 확정된 이후로 선수들의 의욕이 더 강해졌다. 이럴 때는 피로도 쌓이지 않는 것 같다. 이번 대회에서 산프레체 스타일을 보여주고 싶다. 동료들에게 골을 넣으면 특별한 세리머니도 준비했다고 들었다"며 성공적인 대회를 치를 수 있길 기대했다.

히로시마와 오클랜드의 맞대결은 오는 6일 오후 4시(한국시각)에 요코하마 경기장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아시아 챔피언 자격으로 클럽 월드컵에 참가하는 울산 현대는 9일 오후 4시에 북중미 챔피언 CF 몬테레이와 6강전을 치른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나카타의 새로운 여행 13
[웹툰] 감독 교체 효과는 어디로?
[웹툰] 8마…드리드 더비 랩 배틀
아스날 '벤트너 줄게 훈텔라르 줘'
랑헬 "스완지, 미추는 팔면 안 돼"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레드냅 감독 부임… QPR의 운명은?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