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한만성 기자 = 중국 상하이 선화에서 활약 중인 디디에 드로그바가 자신을 두고 이어지는 이적설에 격분했다.

현재 드로그바에게 가장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 두 팀은 유벤투스와 AC 밀란. 올겨울 공격수 보강을 노리는 두 팀은 유럽 무대에서 검증된 골잡이로 평가받는 드로그바를 주시하고 있다.

그러나 드로그바는 현재 엄연히 상하이와 계약을 맺고 있는 상태다. 그는 지난해 여름 첼시를 UEFA 챔피언스 리그 정상에 올려놓은 후 상하이와 2년 6개월 계약을 체결했다. 그는 상하이의 의사는 무시된 채 자신의 이적설이 계속 흘러나오는 데에 대해 불편함을 드러냈다.

드로그바는 프랑스 일간지 '르퀴프'를 통해 "나는 누구와도 계약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리그도 국제축구연맹(FIFA)이 공인하는 공식 리그가 아닌가. 왜 사람들이 그 가치를 인정하지 않는지 모르겠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이어 드로그바는 "현재 소문이 많다는 사실을 안다"며, "나를 영입하려면 상하이와 먼저 대화를 나눠야 한다. 규정은 규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드로그바는 지난 시즌 중반기부터 활약한 상하이에서 열한 경기 여덟 골을 기록했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스타플레이어: YNWA #18
[웹툰] 지 구 손 차, 활약을 부탁해!
레미, '골가뭄' QPR의 구세주 될까?
카펠로 "바르사, 따라하기도 어려워"
보아스 감독 "'퍼기 타임'이 두려워"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분데스리가 후반기, 가장 관심이 가는 코리안리거는?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