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이용훈 기자 = 올여름 바르셀로나(바르사)를 떠나 바이에른 뮌헨에 입단한 미드필더 티아구 알칸타라가 친정팀 바르사에 서운한 감정을 드러내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이적에는 관심이 없었다고 밝혔다.

티아구(22)는 올여름 2천만 유로(약 295억 원)에 바르사를 떠나 바이에른에 입단, 자신을 바르사 시절부터 지도하던 펩 과르디올라 감독과 함께하게 됐다.

바르사는 티아구에게 약속한 만큼의 출전 시간을 보장하지 못해 기대에 못 미치는 이적료에 그를 내줬다며 아쉬움을 표시했지만, 티아구는 실제로 바르사가 자신을 잡기 위해 한 일이 아무것도 없었다고 밝혔다.

티아구는 스페인 라디오 방송 'RAC1'와의 인터뷰에서 "내 가치를 인정받고 싶었다. 바르사를 떠나고 싶었는데, 구단의 그 누구도 내게 와서 잔류를 설득하지 않았다. 여름 내내 참고 참으며 바르사의 재계약 제의를 기다렸는데, 어느 시점부터는 포기했다. 그렇지만 바르사로의 문을 닫아두지는 않겠다. 내게 너무 많은 것을 해준 구단"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맨유 이적에 근접했었다는 이야기에 대해 "맨유 관계자와는 얘기를 나눈 적이 없다. 바이에른이 언제나 내 최우선 선택지였다"고 강조했다.

바이에른은 바르사와 프리 시즌 친선 경기를 치러 2-0으로 승리했다. 티아구는 과르디올라 감독의 4-3-3 포메이션에서 중앙 미드필더로 출전해 좋은 활약을 선보이고 있다.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