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김영범 기자 = 바이에른 뮌헨 미드필더 바스티안 슈바인슈타이거는 프랭크 리베리가 아우구스부르크 미드필더 구자철의 뺨을 때리지 말았어야 한다고 털어놓았다.

바이에른 뮌헨은 19일(한국시각) 열린 FC 아우크스부르크와의 독일 DFB 포칼(컵대회) 16강 경기에서 2-0 승리를 거두며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경기에서는 뮌헨은 리베리가 경기 도중 구자철과 언쟁을 벌이는 과정에서 그의 뺨을 때려 퇴장을 당하는 사태가 벌어졌지만, 경기 종료 직전 세르단 샤키리가 쐐기 골을 넣으면서 간신히 승리할 수 있었다.

바이에른이 1-0으로 앞서고 있던 48분경 구자철이 중원에서 공을 소유하고 있던 리베리를 상대로 강력한 몸싸움을 해 공을 빼앗았고, 화가 난 리베리는 구자철의 정강이를 걷어차며 그를 쓰러뜨렸다. 난데없이 공격을 당한 데에 격분한 구자철은 박차고 일어나 리베리의 얼굴을 슬쩍 건드렸고, 이에 리베리는 구자철의 얼굴을 향해 손을 휘두르며 살벌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와 관련해 팀의 부주장인 슈바인슈타이거는 리베리가 자제심을 잃었던 것이 큰 잘못이었다며 그가 구자철의 얼굴에 손을 대지 말았어야한다고 충고했다.

슈바인슈타이거는 바이에른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그 장면에서 프랭크 리베리는 절대로 퇴장을 당하지 말았어야 했다. 물론 어렵겠지만, 그는 스스로를 컨트롤하는 방법을 배워야만 한다."라고 털어놓았다.

그는 이어 아우구스부르크의 경기력을 칭찬하며 "그들이 강등되지 않았으면 좋겠다. 왜 그들이 강등권에 처져있는지 모르겠다. 최소한 그들이 10위권에는 있어야 하는 팀이라고 생각한다."라고 평가했다.

한편, 바이에른은 분데스리가 전반기 일정을 모두 마쳤으며, 휴식기가 끝난 뒤 그로이터 퓌르트와의 경기를 통해 리그 일정을 재개한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샴의 싸컷: 해외파 어디?
[웹툰] 에펨툰, 이대로 끝인가?
[웹툰] 선수 교체가 악수였나…?
분데스 전반기, 해외파 활약상은
이근호, 클럽 월드컵 베스트 11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EPL, 치열한 순위 경쟁… 4위를 차지할 팀은?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