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한만성 기자 = 현역 은퇴를 선언한 미하엘 발락이 당분간은 축구계를 떠나 휴식을 취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독일 축구의 전설 발락은 최근 현역 은퇴를 선언하며 36세의 나이로 파란만장한 선수 생활을 매듭지었다. 그는 올 시즌을 앞두고 새로운 팀을 물색하는 듯했으나 결국 은퇴를 택하며 많은 축구 팬들의 아쉬움을 자아냈다.

아직 발락이 향후 진로는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일각에선 그가 지도자나 행정가의 길을 걷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나 발락은 지금 당장 자신의 거취를 결정할 생각은 전혀 없다며 휴식을 취할 계획임을 밝혔다. 그는 '스카이 스포츠'를 통해 "아직 아무것도 정하지 않았다. 다만 지금 주어진 시간을 즐기고 싶다"고 말했다.

발락은 "축구가 없는 나의 삶은 내게 아주 새로운 환경"이라고 밝힌 뒤, "지금으로선 축구가 없는 나의 삶을 즐기고 싶다. 미래에 관한 결정은 지켜봐야 한다. 어느덧 나는 서른여섯 살이 됐으며 이미 훌륭한 선수 생활을 보냈다"며 후회는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독일 축구의 간판스타로 활약해온 발락은 분데스리가 우승만 네 차례나 차지했으며 첼시로 이적한 후 잉글리시 프리미어 리그 우승 역시 한 차례 차지했다. 또한, 그는 2004년과 2008년 유럽축구연맹(UEFA)이 선정한 올해의 팀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긱스, 몸은 맨유 마음은…
[웹툰] 챔피언스 리그 첼시전 - 2
[웹툰] 세리에A에선 무슨 일들이
첼시, 음빌라 주시… 1월에 영입?
'위대한 2인자' 발락, 작별 고하다

- ⓒ 세계인의 네트워크 골닷컴 (http://www.goal.com/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해외파, 최고의 짝꿍은 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