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이재현 인턴 기자 = 독일의 베테랑 미드필더 미하엘 발락(36)이 새로운 팀을 찾지 않고 결국 현역 은퇴를 선언했다.

발락은 지난 시즌을 끝으로 바이엘 레버쿠젠과의 2년 계약이 만료됐고, 차기 행선지로 호주 A 리그의 시드니 원더러스, 미국 메이저 리그 사커의 뉴욕 레드 불스가 거론됐다. 그러나 발락은 새로운 소속팀을 찾아 나서기를 포기하고 선수 생활을 마감하겠다고 밝혔다.

발락은 자신의 변호사를 통해 “36살이 된 지금 예전을 돌이켜보면 나는 어릴 때 상상도 할 수 없을 만큼 축구 선수로서 환상적인 시간을 보냈다. 세계 최고의 감독들, 선수들과 함께해 영광이다. 이제 선수 생활을 정리하고 새로운 인생에 도전하겠다."라고 전했다.

95/96 시즌에 캠니체르 FC에서 데뷔한 발락은 이후 카이저슬라우테른을 거쳐 레버쿠젠에 입단했다. 99/00 시즌부터 레버쿠젠에서 세 시즌을 소화하며 이름을 알린 발락은 02/03 시즌 바이에른 뮌헨으로 이적했고, 바이에른에서 네 시즌 동안 좋은 활약을 펼쳤다.

발락은 독일 무대에서 11시즌 동안 총 418경기에 출전하며 119골을 기록했고, 6개의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그리고 그는 06/07 시즌에 첼시로 이적해 4시즌 동안 총 167경기에 출전해 26골을 넣었고, 우승을 다섯 차례 경험했다.

클럽 경력뿐만 아니라 발락은 독일 대표팀에서도 화려한 경력을 보유하고 있다. 그는 A매치 98경기에 출전해 42골을 기록했고, 2002 한일 월드컵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독일의 준우승을 이끌었다. 또한 발락은 대표팀에서 꾸준히 훌륭한 모습을 보여주며 EURO 2000, EURO 2004, 2006 독일 월드컵, EURO 2008 등 메이저 대회를 모두 경험했다.

독일 암흑기(1990년대 말 2000년대 초)를 잘 지탱해주었던 발락이 선수 생활을 마치고 어떤 삶을 살게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더 스페셜 원, 무리뉴: 4편
[웹툰] 제라드, 우승해보고 싶어요
[웹툰] 라리가 나무에 승점 열렸네
'문제아' 아드리아누, 서른에 은퇴?
부활한 호날두 '메시, 한 판 붙자!'

- ⓒ 세계인의 네트워크 골닷컴 (http://www.goal.com/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해외파, 최고의 짝꿍은 누구?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