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김경민 인턴 기자 = 브랜던 로저스 리버풀 신임 감독은 에이스 루이스 수아레스가 파트리스 에브라와의 인종차별 사건과 관련된 일을 털어버려야 한다고 충고했다.

수아레스는 지난 시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의 경기 도중 에브라에게 인종차별적 폭언을 했다는 이유로 잉글랜드 축구협회(FA)로부터 8경기 출전 정지 처분을 받았다.

그러나 수아레스는 FA의 판정을 인정할 수 없다며 계속 불만을 나타냈고 그는 징계뒤 있었던 맨유전서 에브라와의 악수를 의도적으로 거부해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이런 그에게 로저스 감독은 수아레스에게 지난 일을 털어 버리라고 충고했다. 그는'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팬들은 상대팀의 잘하는 선수에게 야유를 보낸다. 수아레스가 야유를 받은 이유는 그가 훌륭한 선수이기 때문"이라며 수아레스의 기를 살려줬다.

이어 로저스 감독은 "그러나 수아레스는 과거의 일을 털고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 과거의 일은 그저 과거일 뿐이다. 물론 쉽지만은 않겠지만, 그것이 팀과 본인을 위하는 일"이라고 조언했다.

한편, 최근 수아레스는 영국과의 2012 런던 올림픽 D조 예선에서 홈 팬들의 야유세례를 받은 뒤, 팬들이 야유를 보낸 이유는 자신을 두려워 하기 때문이라고 말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올림픽 4강! 런던 스타일!
[웹툰] 수원의 힘, 원동력은 무엇?
맨시티, 데 로시 영입 350억 쏜다
반 페르시, 독일 투어 참가… 잔류?
스터리지 "첼시, 내게도 기회 주길"

- ⓒ 세계인의 네트워크 골닷컴 (http://www.goal.com/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올시즌 가장 기대되는 해외파는?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