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김영범 기자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QPR 공격수 아델 타랍의 영입을 노리고 있다는 소식이다.

맨유는 올 시즌 나니와 재계약을 놓고 갈등을 벌이고 있고, 애쉴리 영의 기량이 기대를 충족시켜주지 못하면서 측면 공격이 제대로 살아나지 않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잉글랜드 일간지 '더 선'은 맨유가 QPR 공격수 타랍에게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더 선'에 따르면 최근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QPR과 맨유의 맞대결에서 타랍의 활약이 퍼거슨의 눈길을 사로잡았고, 이에 겨울 이적 시장에서 그의 영입과 관련해 문의를 할 예정이라고 한다. 퍼거슨은 타랍이 아직 젊은만큼 세계적인 선수로 성장할 잠재력을 지녔다고 믿는다고 한다.

타랍은 QPR에서 실질적인 에이스 역할을 수행하며 팀을 프리미어 리그로 승격시켰고, 올 시즌 QPR이 대대적인 선수 영입을 단행한 상황에서도 자신의 자리를 단단하게 지켰다.

그러나 최근 해리 레드냅이 마크 휴즈의 후임 감독으로 부임하면서 타랍의 입지가 흔들리고 있다고 한다. 레드냅은 토트넘 감독 시절 유망주였던 타랍을 QPR로 임대 보낸 적이 있으며, 결국 그를 완전이적 시키며 중용하지 않았단 전례가 있기 때문이다.

이에 과연 이번에도 레드냅이 타랍을 맨유로 이적시킬 지 관심이 집중된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QPR의 새 감독은 레드냅!
[웹툰] 라리가 팀들의 유럽 대항전
[웹툰] 로스타임: 최악의 시나리오
지동원, 아우크스 임대는 일석삼조
데 용 "발로텔리, 밀란으로 오길"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레드냅 감독 부임… QPR의 운명은?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