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이재현 인턴 기자 = 알렉스 퍼거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감독은 맨유가 좋은 경기를 펼쳤지만, 운이 따르지 않아 토트넘에 패했다며 아쉬워했다.

맨유는 30일(이하 한국시각) 토트넘과의 프리미어 리그 6라운드 경기에서 2대3으로 패했다. 맨유는 올드 트래포드에서 토트넘을 상대로 유독 강한 모습을 보이며 23년간 진 적이 없었으나 이날 패배로 무패 기록이 깨졌다.

맨유는 전반전을 두 골 차로 뒤진 채 마쳤지만, 후반 6분 루이스 나니가 골을 넣으며 추격을 시작했다. 비록 1분 뒤에 클린트 뎀프시에게 골을 내줬지만, 다시 2분 뒤에 카가와 신지가 골을 넣으며 한 골 차로 따라붙었다. 그러나 이후 맨유는 골대를 여러 차례 맞히고 로빈 판 페르시의 골이 오프사이드로 취소되는 등 골 운이 따르지 않으며 끝내 동점 골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이에 퍼거슨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를 통해 “전반전의 경기력은 좋지 않았지만, 후반전의 경기력은 매우 좋았다. 또한 선수들이 경기에 임하는 태도가 만족스러웠다. 그러나 맨유는 운이 따르지 않아 승점을 추가하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그는 “맨유에 여러 차례 페널티킥이 주어졌어야 했다. 특히 전반전에 나니의 상황은 명백한 반칙이었다.”라며 판정에 대한 아쉬움을 나타냈다.

한편, 맨유는 다음 달 3일 새벽 CFR 클루이를 상대로 챔피언스 리그 32강 조별 라운드 2차전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스페셜 원, 조세 무리뉴 #3
[웹툰] 유럽 4대 리그 기록 한마당
기성용 풀타임 활약, 스완지 3연패
판 페르시 "맨유 택한 이유? 우승"
체흐 선방쇼… 첼시, 아스널에 승리

- ⓒ 세계인의 네트워크 골닷컴 (http://www.goal.com/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해외파, 최고의 짝꿍은 누구?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