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한만성 기자 = 퀸스 파크 레인저스로 이적한 윤석영이 아직 데뷔전을 치르지 못한 데에 대해 차분한 마음으로 기회를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퀸스 파크 레인저스(QPR)는 지난 겨울 이적시장을 통해 전남 드래곤즈로부터 윤석영을 영입했다. 윤석영은 QPR의 취약점으로 꼽히는 측면 수비를 보강해줄 적임자로 해리 레드납 감독의 기대를 받고 있다.

그러나 윤석영은 QPR로 이적한 지 약 3주가 지나고도 아직 데뷔전을 치르지 못했다. 그는 여전히 훈련을 통해 몸상태를 끌어 올리고 있는 단계여서 QPR이 겨울 이적시장이 마감된 후 치른 세 경기에서 대기 명단에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윤석영은 인내심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그는 현지 언론매체 '오렌지 UK'와의 인터뷰에서 "아직 한 경기에도 뛰지 못했으나 팀동료들이 내가 순조롭게 적응할 수 있도록 잘 대해주고 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어 윤석영은 "아직 기대치를 높이기보다는 차근차근 배운다는 생각"이라며, "영어도 자연스럽게 습득하게 될 것이다. 영국인 친구들도 사귀고 싶다. 올림픽 때문에 오기도 했던 런던은 내게 특별한 곳"이라고 밝혔다.

한편, QPR은 오는 24일(한국시각)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잉글리시 프리미어 리그 27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윤석영은 이날 경기에서 이적 후 첫 출전을 노리고 있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제멋대로 성남빠 2013
[웹툰] '감독 찾기' 첼시의 관심
[웹툰] 리가 24라운드, 안팀안
알베스 "윌셔, 바르사에 왔으면"
맨유 팬, 정말 6억 명이 넘을까?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챔스 16강 1차전, 첫 주 최고의 선수는?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