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한만성 기자 = 마르쿠스 바인지를 FC 아우크스부르크 감독이 지난 시즌 팀의 독일 분데스리가 잔류를 이끈 구자철의 몸상태가 아직은 정상이 아니라고 말했다.

구자철은 올여름 2012 런던 올림픽에 참가하느라 아우크스부르크의 프리시즌 훈련을 소화하지 못했다. 따라서 올림픽 본선 여섯 경기에 모두 출전한 그의 체력이 소진된 상태인 건 당연한 일이다.

이 때문에 구자철은 지난 26일(이하 한국시각) 열린 포르투나 뒤셀도르프와의 분데스리가 개막전에 선발 출전하고도 이렇다 할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결국, 그는 74분 교체됐으며 아우크스부르크는 0-2로 완패했다.

바인지를 감독은 올림픽을 마친 후 팀에 합류한 구자철의 몸상태가 좋지 않았던 데다 최근 가벼운 발목 부상까지 당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그는 지역 일간지 '아우크스부르거 알게메이네'를 통해 "구자철은 올림픽이 끝난 지 얼마 되지 않아 아직 몸이 무거운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바인지를 감독은 "구자철은 지난 경기에서 상대에 태클을 당해 부상까지 당했다"면서도, "다만 부상이 심각한 수준은 아니다"고 밝혔다.

아우크스부르크는 오는 1일 오후 샬케04를 상대로 분데스리가 2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박지성, QPR에 해줄 말은?
[웹툰] HSV, 우승을 그대 품안에 3
스완지, 싱클레어 맨시티로 안 가나?
맥케이 "김보경, 한국 차세대 스타"
라우드럽 "기성용 데뷔 활약 좋았어"

- ⓒ 세계인의 네트워크 골닷컴 (http://www.goal.com/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12/13 시즌 라 리가, 우승팀은?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