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김현민 기자 = "핑크는 거짓말쟁이에 비겁하며 이중인격자이다" 손흥민과의 난투극으로 인해 2군팀으로 쫓겨난 슬로보단 라이코비치가 함부르크 지역지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2군행을 지시한 토어스텐 핑크 감독을 향해 독설을 내뱉었다.

라이코비치는 지난 13일, 훈련 도중 손흥민과 말다툼을 펼쳤고, 먼저 주먹을 휘둘러 물의를 일으켰다. 라이코비치의 주먹을 피하는 과정에서 공격형 미드필더 톨가이 아슬란이 손흥민의 뒷통수에 안면을 부딪쳐 부상을 당하는 불운이 이어졌다. 이에 분노한 손흥민은 라이코비치를 향해 '태권킥'을 날렸고, 이로 인해 두 선수 모두 벌금형에 처해졌다.

핑크 감독은 이에 대해 함부르크 지역지들과의 인터뷰에서 "이제 그는 더이상 이 곳으로 돌아오지 못할 것이다"며 사실상 라이코비치를 방출할 것임을 시사했다. 실제 라이코비치는 팀내 단체 사진 촬영에서도 제외됐다.

그러자 라이코비치도 즉각적으로 반격에 나섰다. 라이코비치는 함부르크 일간지 '아벤트블라트'와의 인터뷰를 통해 "감독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 그는 양면성을 가지고 있다. 난 결코 그처럼 자주 그렇게 오래 거짓말을 해본 적이 없다. 그는 남자답지 않게 나에게 직접 자신의 결정을 얘기하기보단 마치 기집애처럼 신문에 대고 떠들었다"며 그동안 핑크 감독에게 쌓인 불만을 모두 털어놓았다.

'람보'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라이코비치가 물의를 일으킨 건 이번이 처음 있는 일은 아니다. 그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당시 아르헨티나와의 경기에서 압둘라 알 힐랄리 주심에게 침을 뱉어 FIFA로부터 A매치 1년 출전 정지 처분을 받은 바 있다. 또한 지난 해 10월, 카이저슬라우턴과의 경기에서도 상대팀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티퍼트를 팔꿈치로 가격해 3경기 출전 정지 처분을 받았다.

원래 프랑크 아르네센 단장의 경우 핑크 감독과는 달리 라이코비치에게 재차 기회를 주려고 했다. 지난 여름 라이코비치를 첼시에서 함부르크로 데려온 장본인이 바로 아르네센 단장 본인이었기에 면담을 통해 핑크 감독을 설득할 계획을 세워놓고 있었다. 하지만 라이코비치가 핑크 감독에게 직접적으로 독설을 내뱉음에 따라 이제 라이코비치와 함부르크의 관계는 더이상 돌이킬 수 없는 지경에 빠져들게 됐다.

현재 함부르크는 한국에 입국해 피스컵을 준비 중에 있다. 함부르크가 피스컵 일정을 모두 마친 후 독일로 돌아가면 핑크 감독은 라이코비치의 처분을 놓고 아르네센 단장과 재차 대화를 가질 것으로 보인다. 함부르크는 오는 20일, 수월 월드컵 경기장에서 네덜란드 구단 흐로닝언과 격돌할 예정이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오닐 "지동원, 올림픽 이후 기회 준다"
흐로닝언 감독 "석현준, 놓치지 않아"
브라운 "박지성, QPR 이적 좋은 선택"
웨스트햄 감독 "캐롤 협상, 진전 없어"
축구 소식과 함께 즐기는 골닷컴 웹툰!

- ⓒ 세계인의 네트워크 골닷컴 (http://www.goal.com/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AC 밀란, 즐라탄의 대체자는?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