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한만성 기자 = 손흥민과 난투극을 벌인 슬로보단 라이코비치가 자신을 방출할 계획인 함부르크 SV 구단 측의 입장에 억울함을 호소했다.

토어스텐 핑크 함부르크 감독은 지난 13일 훈련 도중 손흥민과 주먹다짐을 한 라이코비치를 1군 훈련에서 제외시켰다. 이로 인해 라이코비치는 피스컵 출전을 위해 방한한 함부르크의 선수단에도 합류하지 못했다.

함부르크에게 라이코비치는 잇따른 '돌출 행동'으로 인해 예전부터 눈엣가시 같은 존재였다. 라이코비치는 지난해 10월 카이저슬라우테른전에서 상대 선수를 가격해 퇴장을 당한 경력(?)이 있다. 또한, 그는 지난 2008 베이징 올림픽 당시 주심의 얼굴에 침을 뱉어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었다. 함부르크는 그가 또 다시 말썽을 부린 이번 사건을 두고 더 이상은 참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라이코비치는 억울한 건 자신이라며 해명에 나섰다. 그는 애당초 자신을 싫어한 핑크 감독이 필요 이상으로 부풀려진 이번 사건을 빌미로 팀에서 쫓아내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독일 일간지 '함부르거 아벤블라트'를 통해 "핑크 감독은 거짓말을 하고 있다. 그는 두 얼굴을 가진 사람"이라며 오히려 자신이 피해자라고 말했다.

라이코비치는 당시 사건이 발생한 후 손흥민과 화해하고 싶었으나 그렇게 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손흥민에게 사과하고 싶었다. 그러나 나는 손흥민의 주변에도 갈 수 없었다. (싸움을 말리다 다친) 톨가이 아슬란에게도 사과하고 싶었다. 사실 손흥민과는 어떠한 문제도 없었다. 다만 핑크 감독이 오래 전부터 나를 방출시키겠다고 마음 먹었을 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라이코비치는 손흥민과의 싸움이 발단된 이유도 자신의 책임이 아니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손흥민을 때리려 한 이유는 그가 먼저 나를 발로 차려고 했기 때문이다. 좋지 못한 행동이었다. 그러나 핑크 감독은 나를 이해하려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는 라이코비치가 먼저 주먹을 휘두른 데 격분한 손흥민이 '쿵푸킥'을 날렸다는 독일 언론의 보도와 사뭇 다른 내용이다.

한편, 피스컵 참가 명단에서 제외된 라이코비치는 현재 2군(23세 이하)으로 강등된 상태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오닐 "지동원, 올림픽 이후 기회 준다"
흐로닝언 감독 "석현준, 놓치지 않아"
브라운 "박지성, QPR 이적 좋은 선택"
웨스트햄 감독 "캐롤 협상, 진전 없어"
축구 소식과 함께 즐기는 골닷컴 웹툰!

- ⓒ 세계인의 네트워크 골닷컴 (http://www.goal.com/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AC 밀란, 즐라탄의 대체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