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ary

2014년 2월 20일 목요일

Caption

[골닷컴] 김현민 기자 = 바이에른 뮌헨 수문장 마누엘 노이어가 아스널과의 챔피언스 리그 16강 1차전 원정 경기에서 페널티 킥 선방을 비롯해 동물적인 반사 신경을 자랑하며 자신이 왜 세계 최고의 골키퍼인지를 입증해냈다.

Caption

[골닷컴] 이용훈 기자 = 축구는 골로 승부를 결정하는 게임이다. 경기 내용이 어땠든지 상대에게 골을 내주지 않고 우리가 골을 득점하면 이긴다. AC 밀란을 꺾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바로 그랬다.

Caption

[골닷컴] 김현민 기자 = 바이에른 뮌헨의 플레이메이커 토니 크로스가 또 다시 에미레이츠 스타디움 원정에서 골을 넣으며 팀에 귀중한 원정 승을 선물했다.

2014년 2월 19일 수요일

Caption

[골닷컴] 김현민 기자 = 바이엘 레버쿠젠이 파리 생제르맹(이하 PSG)와의 챔피언스 리그 16강 1차전 홈 경기에서 0-4로 대패하며 탈락 일보 직전에 몰렸다.

Caption

[골닷컴] 김현민 기자 = 파리 생제르맹(이하 PSG) 간판 공격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가 바이엘 레버쿠젠과의 챔피언스 리그 16강 1차전 원정 경기에서 2골을 넣으며 10골과 함께 득점 선두로 올라섰다.

2014년 2월 18일 화요일

Caption

[골닷컴] 김현민 기자 = 챔피언스 리그 16강 대진 중에서 가장 많은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는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 바르셀로나(이하 바르사)의 빅매치가 오는 2월 19일 새벽(한국 시간)에 열릴 예정이다.

Caption

[골닷컴] 김현민 기자 = 챔피언스 리그 16강 대진 중에서 가장 많은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는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 바르셀로나(이하 바르사)의 빅매치가 오는 2월 19일 새벽(한국 시간)에 열릴 예정이다.

Caption

[골닷컴] 김현민 기자 = 최근 극심한 부진에 시달리고 있는 바이엘 레버쿠젠이 챔피언스 리그 16강 1차전 홈에서 프랑스 리그의 지배자 파리 생제르맹(이하 PSG)와 운명을 건 일전을 펼칠 예정이다.

2014년 2월 17일 월요일

2014년 2월 16일 일요일

2014년 2월 15일 토요일

2014년 2월 14일 금요일

Caption

[골닷컴] 김현민 기자 = 2013/14 시즌 분데스리가 21라운드 최대 빅 매치업은 바로 2위 바이엘 레버쿠젠과 샬케의 맞대결이다. 이 중요한 일전을 앞두고 포지션상 손흥민과 정면 충돌이 예상되는 샬케 오른쪽 측면 수비수 우치다 야츠토가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다.

Caption

[골닷컴] 김현민 기자 = 유로파 리그 진출권 획득을 노리는 마인츠가 토요일 새벽(한국 시간)에 있을 분데스리가 21라운드 홈 경기에서 '원정 최약체' 하노버 상대로 승점 3점 사냥에 나선다.

2014년 2월 13일 목요일

Caption

[골닷컴 영국] 그레그 스토버트 기자 = 로빈 판 페르시는 지난 시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 우승을 안겼지만, 그는 알렉스 퍼거슨에게 최고의 마무리를 선사하기 위한 단기적인 해결책에 불과했다.

Caption

[골닷컴] 김현민 기자 = 다니엘 스터리지가 풀럼과의 원정 경기에서 1골 2도움과 함께 리버풀의 3-2 역전승을 이끌어냈다. 또한 스터리지는 8경기 연속 골과 함께 잉글리시 프리미어 리그(이하 EPL) 득점 단독 2위에 올라섰다.

Caption

[골닷컴] 김현민 기자 = 아스널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의 잉글리시 프리미어 리그(이하 EPL) 26라운드 홈 경기에서 점유율과 슈팅 숫자 모두에서 앞서고도 결정력 부족으로 인해 0-0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Caption

[골닷컴] 김현민 기자 = 손흥민의 소속팀 바이엘 레버쿠젠이 2부 리가 소속 카이저슬라우턴과의 DFB 포칼(독일 FA컵) 8강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0-1로 패해 주축 선수들의 체력은 체력대로 소진하면서 탈락하는 아쉬움을 남겨야 했다.

2014년 2월 12일 수요일

Caption

[골닷컴] 김현민 기자 = 첼시가 웨스트 브롬 원정에서 경기 막판 실점을 허용하며 1-1 무승부에 그쳤다. 이와 함께 첼시는 잉글리시 프리미어 리그(이하 EPL) 선두를 질주할 기회를 아쉽게 놓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