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김현민 기자 = 대한민국 vs 브라질, 일시: 2012년 8월 8일 새벽 3시 45분, 장소: 올드 트래포드

# 조직력의 한국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가장 짜임새있는 조직력을 자랑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한국은 런던 올림픽 참가팀들 중 일본(무실점) 다음으로 가장 적은 2실점을 허용하고 있다. 탄탄한 수비와 안정감이 넘치는 미드필드 라인의 조직력이 한국의 준결승 진출을 견인한 원동력이었다고 봐도 무방하다.

홍명보 감독 역시 우리의 에이스는 언제나 팀이었다며 선수 개인이 아닌 팀을 강조했다. 홈 이점을 안고 있는 영국 단일팀과의 8강전에서도 한국이 승부차기 끝에 승리할 수 있었던 건 어디까지나 조직력에서 앞섰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실제 한국은 지난 8강전에서 두 와일드카드인 오른쪽 측면 수비수 김창수와 수문장 정성룡이 연달아 부상을 당하면서 상당한 전력 누수에 더해 전술적인 교체 카드도 한 장 밖에 없었으나 이들을 대신한 오재석과 이범영이 좋은 모습을 보이며 공백을 최소화했다. 오재석은 정확한 롱 패스로 지동원의 선제골에 기여했고, 이범영은 다니엘 스터리지의 슈팅을 막아내며 승부차기 영웅으로 떠올랐다.




# 개인기의 브라질

브라질은 개개인의 기량에서 다른 올림픽 참가팀들을 압도하고 있다. 이미 대회 시작 전부터 가장 유력한 우승 후보로 손꼽히던 팀이 브라질이다(베팅 업체들의 우승 배당률에서도 부동의 1위가 바로 브라질이었다. 2위는 조별 리그에서 탈락한 스페인). 네이마르와 헐크, 티아구 실바, 마르셀루, 그리고 파투와 같은 기존의 스타 선수들에 더해 오스카, 레안드로 다미앙, 주앙 제수스, 하파엘, 산드루, 호물루, 그리고 루카스 모우라 등과 같은 떠오르는 신예들에 이르기까지 화려한 면면을 자랑하고 있다. 이들을 바탕으로 브라질은 매경기 평균 3골씩(4경기 12골)을 넣으며 막강 화력과 함께 최다 득점팀으로 군림하고 있다.

하지만 명이 있으면 암도 있기 마련. 이번 대회 내내 브라질은 조직력에서 상당한 문제점을 드러내고 있다. 실제 브라질은 뉴질랜드전을 제외한 나머지 경기들에서 매번 실점을 허용하고 있다. 이집트와의 조별 리그 첫 경기는 물론 온두라스와의 8강전에선 상대 선수 한 명이 일찌감치 퇴장을 당했음에도 불구하고 고전 끝에 3-2 신승에 만족해야 했다. 

이에 대해 2009년부터 2011년까지 브라질을 비롯한 남미에서 축구 유학을 갔다 온 김학범 강원 FC 감독은 '스포츠 서울'과의 인터뷰에서 "유럽팀들과 달리 브라질 선수들이 올림픽에 나서는 목적은 자기 몸값을 올리겠다는 것이다. 그렇기에 선수 개개인이 몸을 사리고, 조직력이 떨어진다. 조직력이 갖춰지지 않은 팀은 잘 나갈 시엔 개인 플레이로 잘 풀어나가지만 반대의 경우 빨리 흐트러진다"고 평가했다.


 

# 최근 경기 결과

대한민국

07월 20일 v 세네갈(중립): 3대0 승 (평가전)
07월 26일 v 멕시코(중립): 0대0 무 (올림픽 본선)
07월 29일 v 스위스(중립): 2대1 승 (올림픽 본선)
08월 01일 v 가봉(중립): 0대0 무 (올림픽 본선)
08월 04일 v 영국(원정): 1대1 무 (올림픽 8강, 승부차기 승)

브라질

07월 20일 v 영국(원정): 2대0 승 (평가전)
07월 26일 v 이집트(중립): 3대2 승 (올림픽 본선)
07월 29일 v 벨라루스(중립): 3대1 승 (올림픽 본선)
08월 01일 v 뉴질랜드(중립): 3대0 승 (올림픽 본선)
08월 04일 v 온두라스(중립): 3대2 승 (올림픽 8강)


# 팀 뉴스

1. 한국

한국 올림픽 대표팀은 와일드카드로 선발한 두 선수, 김창수와 골키퍼 정성룡이 지난 영국 단일팀과의 8강전에서 부상을 당하는 불운이 발생했다. 이들의 빈 자리는 지난 경기와 마찬가지로 이범영과 오재석이 대신할 것이다.

홍명보 감독은 그동안 양측면 미드필더를 제외한 나머지 포지션은 줄곧 동일한 선발 라인업을 내세웠다. 이번에도 이러한 기조에는 변함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4-2-3-1): 이범영(GK) - 오재석, 황석호, 김영권, 윤석영 - 박종우, 기성용 - 남태희, 구자철, 김보경(or 지동원) - 박주영

2. 브라질

브라질은 공격진의 경우 네이마르와 헐크, 그리고 다미앙으로 구성된 삼각편대를 형성하고 있고, 이들의 아래에서 공격형 미드필더 오스카가 패스를 공급해주고 있다.

한편 지난 온두라스와의 8강전에서 수비형 미드필더 산드루가 부진한 모습을 보이자 마누 메네세스 감독은 전반이 채 끝나기도 전에 수비수 다닐루로 교체하는 강수를 던졌다(42분). 한국과의 준결승전에선 산드루 대신 다닐루가 선발 출전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브라질(4-2-1-3): 가브리엘(GK) - 하파엘, 티아구 실바, 주앙, 마르셀루 - 산드루(or 다닐루), 호물루 - 오스카 - 헐크, 다미앙, 네이마르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올림픽 4강 브라질전을 앞두고..
[웹툰] 익뚜의 온사이드 : 이제 브라질전
라모스 "발롱도르? 호날두나 카시야스"
보아스 "모드리치 보내줄 준비하고 있어"
만치니 "제코, 맨시티 떠나지 않을 거야"

- ⓒ 세계인의 네트워크 골닷컴 (http://www.goal.com/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올시즌 가장 기대되는 해외파는?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