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이용훈 기자 = 경남FC가 세르비아 용병 스레텐(Sreten Sretenovic)을 영입했다.

보산치치와 함께 경남FC로 이적한 또 하나의 세르비아 특급 용병인 스레텐은 2005년 라드 벨그라드(세르비아)에서 데뷔해 지난 시즌까지 110경기에 출전한 풍부한 경험을 가진 중앙 수비수로 191cm의 높은 제공권으로 상대의 공격을 차단하는 스타일이 세르비아의 축구 영웅 네마냐 비디치를 연상케 한다.

스레텐은 경남FC의 태국 전지훈련에서 테스트를 받으며 뛰어난 세트피스 제공권 장악력을 보여줘 최진한 감독으로부터 눈도장을 받았다.

경남FC는 스레텐의 영입은 수비에서의 강화뿐만 아니라 세트피스 상황에서 골 결정력을 높이는 데 큰 도움이 되리라고 기대하고 있다. 또한, 스레텐은 루크와 함께 경남의 철벽수비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진한 감독은 “스레텐의 영입으로 제공권 확보에도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고 수비도  더욱 안정감을 높일 수 있게 됐다”며 기대를 나타냈다.

□ 스레텐 인터뷰

- 한국 방문 소감은?

한국에 와서 운동하는 것은 새로운 경험이다. 그리고 서울, 창원, 부산, 제주는 세계적인 도시와 또 다른 분위기를 띠고 있다.

- 한국 축구에 대한 생각?

유럽 축구는 매우 공격적이고 터프하다. 한국 축구 역시 이와 같은 유형이지만, 특유의 성격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

- 경남FC 선수들 중 눈에 띄는 선수는?

최현연 선수는 모든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정다훤 선수는 체력이 좋고 발이 빨라 수비와 공격을 90분 내내 해내는 점이 놀랍다.

- 올 시즌 목표는?

매 경기 승리하는 것이 최우선 목표다. 코너킥과 같은 세트플레이 상황에서 골을 넣고 싶은 욕심도 있지만, 팀이 승리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골에 대한 욕심은 없다.

- 팬들에게 한마디?

매 경기 열심히 하겠다. 꼭 경기장에 찾아오셔서 응원 부탁드린다. 그리고 경기를 통해 팬들이 행복을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아르헨의 작은 거인 - 2화
[웹툰] 샴의 싸컷: 메신과 AC밀란
QPR-맨유, 세 가지 관전 포인트
손흥민, 10호 골과 5위를 동시에?
퍼거슨 "QPR 생존? 이미 늦었어"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챔스 16강, 가장 기대되는 2차전은?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