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이용훈 기자 = 부산 아이파크가 2008년 입단한 이래 꾸준히 좋은 활약을 펼쳐온 김창수의 가시와 레이솔 이적에 최종 동의했다고 발표했다.

김창수는 2008년 대전에서 부산으로 이적한 이후 5시즌 동안 부산에서만 152경기를 뛰며, 팀의 주축으로 맹활약해왔다.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의 눈부신 활약으로 김창수는 가시와의 시선을 사로 잡았고, 선수로서 정점의 나이에 다다른 시점에서 더 늦기 전에 다른 무대를 경험하길 원해 이적을 결심했다.

부산은 몇 번이나 가시와의 제의를 거절하며 김창수를 잡을 계획이었다. 그러나 지금까지 팀에 헌신한 김창수가 해외에 진출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무작정 막을 수만은 없었다.

김창수는 "훈련소에서 많이 고민했다. 부산을 떠나는 것은 아쉽지만, 선수로서 해외 무대를 경험할 마지막 기회라 생각했기에 이적을 결심하게 됐다"고 팬들에게 작별 인사를 전했다.

또한, 김창수는 K리그에 복귀하게 되면 꼭 부산으로 돌아오겠다고 약속했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윤석영, 최고가 되는 단계
[웹툰] 파스타: 설레발은 곧 필패
레알, 국왕컵 1차전 승리가 절실
외질 "레알, 호날두 원맨팀 아냐"
발로텔리, 밀란에선 굿가이 변신?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