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이용훈 기자 = 전남드래곤즈 수비수 윤석영이 퀸즈 파크 레인저스(QPR) 이적을 확신하지 못하는 듯한 메시지를 남겨 눈길을 끌고 있다.

전남은 24일 윤석영이 박지성의 소속팀인 QPR로 이적하게 됐다고 발표했다. 방콕에서 전지훈련에 임하고 있던 윤석영은 런던으로 날아가 메디컬테스트를 받고 세부 계약 협상에 돌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런던에 도착한 윤석영이 심경 변화를 보였다. 자신의 트위터에 "하나님 하루만 더 시간을 주세요 하루만 더 기다려주세요 지금은 결정을 못내리겠습니다 잠시만 멈추고 되돌아보며 깊이 생각하고오겠습니다 제결정을 존중해주세요"라는 메시지를 남긴 것.

이는 QPR 입단을 두고 고민에 빠진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QPR이 프리미어 리그 최하위를 기록하며 강등의 위기에 시달리고 있다 보니 젊은 수비수인 윤석영으로서는 쉽게 입단을 결심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전남의 QPR 이적 발표에 하루 앞서 풀럼의 제의가 왔던 것도 의미심장한 부분이다. 풀럼은 윤석영에게 함께 훈련을 소화하며 몸 상태를 점검하고 협상하자는 제의를 했지만, 전남은 국가대표급 수비수가 입단 테스트를 받을 이유는 없다며 풀럼의 제의를 거절한 바 있다.

윤석영이 고민에 빠지면서 막판에 행선지가 바뀔 가능성이 고개를 들기 시작했다. 과연 QPR이 계획대로 윤석영을 영입하게 될지, 아니면 풀럼이나 제3의 구단이 윤석영을 낚아챌지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새벽 축구시청… 엄마크리
[웹툰] 스타플: 얼티밋 핏불 - 2
기성용 "김보경, 시간이 더 필요"
英 언론 '볼튼, 이청용 이적 준비'
무패행진 감독, 경질 이유는 '불륜'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분데스리가 후반기, 가장 관심이 가는 코리안리거는?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