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이용훈 기자 = 대구FC가 J리그 오이타에서 활약한 멀티 플레이어 이동명(26)과 광주FC에서 중앙 수비수로 뛴 노행석(25)을 영입하며 전력을 보강했다.

대구가 청소년 국가대표 출신의 이동명과 노행석의 영입을 발표했다.

이동명은 부평고 시절 유망주로 각광받았던 17세 이하 대표 출신 측면 공격수로, 2006년부터 2009년까지 제주와 부산에서 총 29경기에 출전했다.

2010년 J2리그 오까야마로 이적한 이후에는 19경기에서 2골을 터트리는 등 주전으로 활약했으며, 2011년 오이타에 임대되어 측면 수비수 및 미드필더 역할까지 맡아 전 경기(32경기 1골)에 출전해 맹활약을 펼쳤다. 2012년 시즌 오이타로 완전 이적한 이동명은 주전으로 활약하며 오이타의 1부 리그 승격을 이끌어냈다.

이동명은 스피드를 주무기로 하는 멀티 플레이어로 전술적 활용도가 높은 선수이다. 빠른 발과 기술을 갖추고 있는 데다 좌우 측면에서 수비는 물론이고 공격 능력도 갖추고 있어 2013 시즌 대구의 측면에 큰 활력을 불어 넣어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동명은 "일본 생활도 즐거웠지만, 다시 한국무대로 돌아오게 되어 기쁘다. 기회를 준 대구에 감사하다. 나 자신보다는 팀을 위해 헌신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노행석은 2006년 19세 이하 대표팀에 선발되었으며, 동국대 재학 중이던 2009년에는 대학선발팀에 선발되어 베트남 호치민시티컵 국제축구대회에 출전한 바 있다.

2011년 신인 드래프트를 통해 광주에 입단한 노행석은 지난해까지 광주FC에서 총 12경기에 출전해 1골을 기록했고, 대구는 이번 시즌 수비진 강화를 위해 노행석을 영입하게 됐다.

중앙 수비수 노행석은 다부진 체격과 강한 점프력을 바탕으로 제공권에 능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위치 선정과 공 차단 능력 등 대인 방어도 좋아 수비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당성증 감독은 "이동명은 청소년 시절 한국축구를 이끌 선수로 주목받았던 선수로 한국과 일본에서 경기 경험을 쌓으면서 좋은 선수로 성장했다. 스피드가 좋아 측면에서 활약해줄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서 그는 "노행석은 실력에 비해 저평가받은 선수다. 제공권과 위치 선정이 좋아 팀 내 다른 수비수들과 호흡을 잘 맞춘다면 이번 시즌 짜임새 있는 수비진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샤다라빠: 터키 축구여행 (5)
[웹툰] 스타 플레이어: YNWA - 12
[웹툰] 맨시티와 맨유의 차이는 무엇?
이승우-장결희 합작, 베스트 골 4위에
호날두 "무리뉴 감독, 레알에 남을 것"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1월 이적 시장, 팀을 떠날 가능성이 높은 스타는?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