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이용훈 기자 = 이탈리아 국가대표 수비수였던 마르코 마테라치(39)가 2006 독일 월드컵 결승전의 순간을 재현한 '박치기 동상' 앞에서 사진을 찍어 화제다.

마테라치는 2006 독일 월드컵 결승전 당시 프랑스의 축구 영웅 지네딘 지단을 도발해 퇴장을 유도했다. 마테라치의 도발에 화가 난 지단은 박치기로 마테라치의 가슴을 받은 뒤 퇴장당해 영웅의 마지막 모습에 오점을 남기고 말았다.

당시 마테라치는 동점 골을 터트리고 지단의 퇴장까지 유도하며 이탈리아 우승을 도왔지만, 지단의 가족에게 모욕적인 언사를 했다는 이유로 FIFA(국제축구연맹)로부터 두 경기 출전 정지의 징계를 받기도 했다.

이제는 시간이 흘러 당시의 사건이 하나의 웃음거리로 회자되고 있는 가운데, 마테라치가 프랑스 파리 퐁피두 현대 미술관에 전시된 5m 크기의 '박치기 동상' 앞에서 사진을 찍었다. 이 동상은 알제리 예술가 아델 압데세메드가 제작한 것으로, 박치기 당시 지단과 마테라치의 모습을 생생하게 재현했다.

마테라치는 자신의 트위터에 동상을 찾은 자신의 사진을 올리며 "내가 어디 와 있게?"라는 질문으로 팬들을 즐겁게 했다. 지난 9월 뉴욕에서 2m 축소판 동상이 공개됐을 때도 마테라치는 뉴욕 아트 갤러리를 방문해 동상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사진을 찍어 화제를 낳은 바 있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강적이 나타났다! 그 정체는?
[웹툰] 스타플레이어: 새로운 여행 2
호날두 "메시, 친구는 아니지만 존중"
지루 "아스날, 샬케04 꺾을 수 있어"
콤파니 "챔스 우승엔 시간이 필요해"

- ⓒ 세계인의 네트워크 골닷컴 (http://www.goal.com/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10월 아시아 최고의 선수는?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