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이용훈 기자 = 브렌던 로저스 리버풀 감독은 팀의 주장 스티븐 제라드(32)가 재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제라드는 다음 시즌까지 리버풀과의 계약을 남겨둔 상태에서 최근 몇 년간 잦은 부상에 시달리며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이번 시즌 들어 로저스 감독이 리버풀의 지휘봉을 잡은 이후로는 프리미어 리그 전 경기에 풀타임 출전하고 있다.

이에 로저스 감독은 제라드가 여전히 리버풀에서 매우 중요한 존재라고 평가하며, 구단이 조만간 그에게 새로운 계약을 제시할 계획이라고 공개했다.

로저스 감독은 잉글랜드 언론 '가디언'을 통해 "제라드가 중요한 선수라는 걸 잘 알고 있다. 계약 기간이 아직 1년 반이나 남아 있지만, 그가 더 오래 리버풀에서 뛰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로저스는 이어 "제라드는 정말로 성공에 굶주린 선수다. 나이는 이제 32살이지만, 그에겐 아직 많은 것이 남아 있다. 축구 선수로서 자기 관리를 잘 해왔기에 30대에도 활약할 수 있는 것"이라며 제라드의 헌신적인 노력에 박수를 보냈다.

리버풀은 지난 경기에서 제라드의 골에 힘입어 풀럼을 4-0으로 완파하고 프리미어 리그 8위로 올라섰다. 오는 27일 오전 4시 45분(한국시각)에는 스토크 시티와의 맞대결이 기다리고 있는 가운데, 제라드가 또다시 좋은 활약으로 리버풀의 상위권 도약을 이끌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로스타임 #89 Final Four
[웹툰] 샤빠의 터키 축구 여행 (2)
'최다 골' 램파드, 전설은 계속된다
AC 밀란이 바르사를 이길 방법은?
호지슨 "잉글랜드, WC 우승 가능"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가장 흥미로운 챔스 16강 대진은?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