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김형준 인턴기자 = 뉴캐슬 유나이티드(이하 뉴캐슬)의 앨런 파듀 감독이 팀의 미드필더 하템 벤 아르파를 칭찬하며 에버튼을 도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뉴캐슬은 오는 18일 에버튼을 홈으로 불러들여 시즌 네 번째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치른다. 가장 최근 양 팀의 맞대결은 지난 시즌 마지막 라운드에 열렸고, 당시 에버튼이 3-1 승리를 거둔 바 있다.

두 팀의 맞대결이 관심을 끄는 이유는, 지난 시즌부터 양 팀 간에 미묘한 신경전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뉴캐슬의 파듀 감독은 지난 시즌 에버튼과의 경기를 앞두고, "뉴캐슬과 에버튼은 서로 다른 리그에서 뛰고 있다"고 말하며 에버튼을 도발한 바 있다. 지난 시즌 뉴캐슬은 리그 5위로 시즌을 마감하며 유로파 리그 진출 티켓을 따낸 반면, 에버튼은 리그 7위에 올랐음에도, 칼링컵 우승을 차지한 리버풀에 밀려 유럽 대회 진출에 실패한 바 있다.

양 팀의 신경전이 또다시 도마 위에 오른 것은, 에버튼의 수비수 필 자기엘카가 파듀 감독의 지난 발언에 '예의없는 짓'이라며 에버튼은 뉴캐슬보다 최근 프리미어리그에서 더욱 꾸준한 모습을 보인 팀이니 존중하라고 말한 데서 비롯됐다.

이에 파듀 감독은 소속팀의 미드필더 벤 아르파를 칭찬하며 에버튼을 도발하는 발언을 남겼다. 그는 "벤 아르파는 지금 우리가 보유한 선수 중 가장 뛰어난 재능을 갖고 있다. 내가 뉴캐슬에 부임하자마자 한 일 중 하나는 바로 벤 아르파를 완전 영입하는 일이었다"고 운을 뗀 뒤, "벤 아르파를 영입한 이유 중 하나는 바로, 그가 에버튼전에서 터트린 엄청난 골이었다. 나는 이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몇 차례 서로를 자극하는 발언이 이어지며, 다가올 양 팀 간의 경기에 대한 기대가 더욱 높아지는 상황이다. 문제의 원인을 처음으로 제공했던 파듀 감독이 이번엔 에버튼을 상대로 승리를 거둘지 주목된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A매치가 끝나고 소속팀으로
[웹툰] 맨유의 영원한 캡틴 로이 킨
'기성용 결장' 스완지 시즌 첫 패배
안첼로티 "PSG, 챔스 준비 마쳤어"
빌라노바 "세스크가 못하면 내 탓"

- ⓒ 세계인의 네트워크 골닷컴 (http://www.goal.com/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올 여름 이적 시장 최고의 영입은?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