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이재현 인턴 기자 = 잉글랜드 국가대표 미드필더 프랭크 램파드는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비긴 것에 만족한다고 밝혔다.

잉글랜드는 12일 새벽(이하 한국시각)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유럽 지역 예선에서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1대1로 비겼다.

잉글랜드는 예브헨 코노플리안카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지만, 후반 42분 데니 웰백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프랭크 램파드가 침착하게 성공시키면서 무승부로 경기를 마칠 수 있었다. 이날 무승부로 잉글랜드는 1승 1무의 성적으로 몬테네그로에 이어 H조 2위를 기록하게 됐다.

램파드는 경기 후 인터뷰를 통해 “쉽지 않은 경기였다. 우리는 골이 반칙으로 취소됐고, 골대를 맞추는 등 골운이 따르지 않았다. 경기 종료 10분 전에 0대1로 지고 있었던 것을 생각한다면 무승부도 만족할만한 결과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그는 “저메인 데포의 골 장면은 반칙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주심의 판정을 받아들이기 어려웠다.”라며 주심의 결정에 서운한 감정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같은 조에 속한 몬테네그로는 산 마리노를 6대0으로 꺾고 H조 선두에 올라섰고, 폴란드는 몰도바를 2대0으로 꺾었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공포 이야기, L과 D의 비극
[웹툰] 챔스 리그용 수비수는 누구?
[웹툰] 맨유의 영원한 캡틴, 로이 킨
맨유·첼시 '아프로 머리'를 영입하라
스완지의 성공, 덴마크도 응원한다

- ⓒ 세계인의 네트워크 골닷컴 (http://www.goal.com/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올 여름 이적 시장 최고의 영입은?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