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홍은동] 김현민 기자 = 이천수(인천 유나이티드)와 김형범(경남 FC)가 프리킥 지존 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2013 K리그 클래식엔 또 다른 재미가 있다. 바로 전문 프리키커들의 자존심을 건 프리킥 경쟁에 있다. 기존 K리그 클래식에선 김형범과 에닝요가 프리킥을 놓고 첨예한 경쟁을 펼쳐왔다

이에 더해 과거 '프리킥 스패셜리스트'로 명성을 떨쳤던 이천수가 인천 유나이티드 입단과 함께 오랜 만에 국내 무대에 복귀하면서 프리키커 경쟁이 삼파전 양상을 띄게 될 전망이다.

그래서일까? 이번 K리그 클래식 미디어데이에선 김형범과 이천수의 프리킥과 관련한 질문들이 쏟아졌다. 김형범의 애칭은 '형컴(김형범+베컴)'이고, 이천수의 애칭은 '천컴(이천수+베컴)이기에 한층 흥미를 더하고 있다.

김형범은 이에 대해 "선수 생활하면서 트레이드 마크처럼 프리키커라는 명칭이 따라다녔다. 천수 형과는 울산 시절 같이 프리킥을 연습하면서 많은 걸 배웠다. 당연히 천수 형과의 대결이 기대된다. 에닝요가 현재 프리킥 최다 골 기록을 세우고 있는데, K리그 클래식에서 가장 많은 프리킥 골을 넣은 선수는 한국인이어야 하기에 내기 이 기록을 깨도록 하겠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천수는 "K리그 클래식에서 프리킥 찬 지가 오래 됐기에 감을 찾기 위해선 노력이 필요하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이면서도 "프리킥 경쟁이 치열해야 국내 리그도 흥행이 될 수 있다. 멋진 승부가 될 것이다. 형컴에게 이길 자신이 있다. 운동 선수이기에 승자 밖에 없다. 열심히 연습해서 이기도록 하겠다"며 당당하게 포부를 전했다.

그러면 이들의 프리킥을 막아야 하는 골키퍼의 생각은 어떨까? 울산 현대 김영광은 이에 대해 "이들 상대로 위험 지역에서 파울을 허용하면 부담스러운 게 사실이다. 그래도 김형범 킥이 낙차도 크고 파워도 좋아 에닝요보다 더 낫다고 본다. 이천수는 킥도 좋고, 골키퍼 심리도 잘 안다. 셋 다 잘 차는데 누가 가장 잘 찰 지 나 역시 궁금하다"고 밝혔다.

한편 1년 2개월 만에 그라운드를 밟게 되는 이천수는 오랜만의 미디어 데이 참석과 관련해 "긴장이 많이 된다. 지금도 손에 땀이 많이 난다. 어제 입단식을 치르고 이틀 연속으로 수트를 입어서 적응이 안 된다. 올해 좋은 성적을 거둬 연말에 다시 한 번 이런 행사에 참석하고 싶다. 구단에서 열심히 하라고 배려해주고 있는 것 같다. 기대에 부응하고 싶다"며 소감을 전했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스완지에 남아 주거니 받거니
[웹툰] 인저리 타임 #1 박스 투 박스
[웹툰] 네이선 다이어 '뒤끝은 없어'
나가토모, 시즌 아웃…인테르 '비상'
레알 마드리드, 카바니와 협상 시작?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챔스 16강, 가장 기대되는 2차전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