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상암] 김현민 기자 = 장수 새인티의 드라간 오쿠카 감독은 FC 서울과의 경기에서 1-5로 대패한 원인을 데얀과 몰리나, 데몰리션 콤비에 있었다고 밝혔다.

FC 서울은 장수 새인티와의 2013 AFC 챔피언스 리그(이하 ACL) 32강 조별 리그 첫 경기에서 데얀과 윤일록이 각각 2골씩을 넣은 데 힘입어 5-1 대승을 거두었다.

드라간 오쿠카 장수 감독은 FC 서울전 대패에 대해 기자 회견장에서 "오늘 경기는 클럽 역사상 첫 ACL 경기였다. 나름대로 즐거운 추억을 만들 수 있었으나 한 가지 불만족스러운 건 결과이다. 경기를 봐서 알겠지만, 홈 팀인 FC 서울은 우리보다 훨씬 강했다"며 완패를 인정했다.

그는 이어서 "ACL 출전이다 보니 초반엔 상당히 긴장한 듯 보였으나 시간이 흐를 수록 나아지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전반과 비교해 후반에 더 많은 기회를 만들어냈고, 결국 골도 성공시켰다. 5-1 스코어가 나올 정도로 경기력에서 격차가 난 건 아니었다. 상대가 아무리 강팀이더라도 이 정도의 대패를 예상한 감독은 없을 것이다. 오늘 경기를 통해 많은 걸 배웠고, 이를 계기로 더 발전하도록 하겠다"며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한편 그는 "데얀은 우리에게 많은 문제를 야기시켜 주었다. 몰리나도 좋은 선수였다. 두 선수를 막는 데 있어 상당한 어려움을 겪었고, 후반 3골을 허용했다"며 데몰리션 콤비를 막지 못한 게 패인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데얀에 대해 "굉장히 좋은 선수이다. K리그 클래식은 경쟁력이 높은 리그인데, 그 곳에서 외국인 선수로 성공적인 커리어를 쌓아가고 있다는 점만 봐도 그의 훌륭함을 확인할 수 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실제 오쿠카 감독은 FC 서울과의 경기 전에도 언론들과의 인터뷰에서 데얀과 몰리나, 그리고 하대성을 경계 대상으로 지목했다. 당연히 장수 선수들은 데얀과 몰리나를 저지하기 위해 상당한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데얀은 2골을 넣으며 2012 K리그 클래식 득점왕다운 위용을 유감없이 과시했고, 몰리나 역시 1골 1도움과 함께 5-1 대승에 기여했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성남빠 #2 개막전은 부담이
[웹툰] 박지성과 퍼거슨 감독의 악수
[웹툰] 힐링이 필요한 라 리가 팀들
야야 투레 "맨시티, 우승할 수 있어"
문타리 "발로텔리, 한층 성숙해졌어"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챔스 16강, 가장 기대되는 2차전은?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