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이용훈 기자 = 전북현대 모터스축구단(단장 이철근)가 출정식을 열고 도민들과 뜨거운 시간을 보내며 개막을 앞둔 2013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전북은 지난 16일 전라북도청 대강당에서 '2013 위대한 꿈과 도전'이라는 주제로 출정식을 열었다. 2013시즌의 공식적인 첫 걸음을 내딛은 전북은 1,000명이 넘는 전북도민, 김충호 전북 대표이사, 이철근 전북 단장, 파비오 전북 감독대행, 전북 선수단, 전북 산하 유소년팀, 김완주 전북도지사, 최진호 전북 도의장, 송하진 전주시장, 임정엽 완주군수, 송영선 진안군수, 김대은 전라북도 축구협회장 등을 초청해 많은 축하와 격려의 인사를 받았다.

2013년 전북에 대한 기대감은 어느 때보다 높았다. 출정식이 열리기 한 시간 전부터 1,000여석의 전북도청 대강당의 1/3 이상이 도민들로 가득 찼고, 출정식이 개최되기 직전에는 빈 자리를 찾을 수 없을 정도가 됐다.

"K리그 클래식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노리겠다"고 2013년 전북의 목표를 밝힌 김충호 대표이사와 "최강희 감독님이 오시기 전까지 최상위권을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파비오 감독대행의 축사가 나오자 도민들의 환호성은 대강당을 크게 울렸다.

전북은 새롭게 팀에 합류한 정인환과 이승기, 박희도, 송제헌, 이재명, 이규로, 정혁, 케빈 등 신인 선수들의 인사와 이들을 반갑게 맞이하는 박수로 도민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새 엠블럼과 마스코트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으로 전북의 브랜드를 더욱 높였다. 이외에도 도민들과 선수들의 다양한 레크레이션과 선수단의 사인회 및 포토 타임으로 출정식에 참석한 1,000여명의 도민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출정식에 참여한 주장 이동국은 “시즌 첫 시작을 팬들의 환호와 함께하니 힘이 난다. 팬 여러분이 경기장을 많이 찾아서 응원해주신다면 꼭 우승으로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얼티밋 핏불, 다비즈 - 完
[웹툰] 해외축구팬 v 국내축구팬
이런 게 바로 총알슛이다! Top 6
아스널, 충격적 8년 무관 현실로?
무리뉴 "PSG행? 안 될 것 없지"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챔스 16강 1차전, 첫 주 최고의 선수는?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