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이용훈 기자 = FC서울의 ''유부남 4총사'' 최태욱(32), 현영민(34), 김용대(34), 최효진(30)이 "100점 남편"을 자신했다. 안정환(37·은퇴)이 최근 토크쇼에 나와 "현역 선수 시절 난 빵점짜리 남편이었다"고 고백했던 것과는 다른 자신감이다.

일본 가고시마현 기리시마시에서 전지훈련 중인 이들을 지난 8일 만났다. 결혼 10년 차 최태욱은 "축구선수가 가족에게 빵점이라는 건 편견"이라고 했다. 서울의 기혼자들은 합숙을 하지 않고 출퇴근을 하면서 훈련한다. 최태욱은 "오후 훈련을 빼고는 대부분 집에서 시간을 보낸다"며 "오히려 하루종일 집에 있어서 아내가 지겨워할 지경"이라고 전했다.

결혼 7년 차 현영민(34)도 거들었다. 그는 "축구선수는 축복받은 직업"이라며 "야구선수는 6일 내내 경기가 있지만, 축구는 일주일에 2번 정도 경기를 하기 때문에 여유시간이 생각보다 많다"고 설명했다.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다 보니 집안일도 잘한다. 결혼 2년 차 김용대(34)는 "아내 뒤를 쫓아다니면서 다 도와준다"고 말했다. 김용대는 결혼 후 서울의 유부남 선수들을 초대한 적이 있다고 한다. 당시 그는 아내를 도와 상다리가 부러지도록 음식을 차렸다. 현영민은 "너무 많은 음식에 깜짝 놀랐다"고 했다.

최태욱은 "우리 집에서 치우는 건 내 담당"이라며 "음식물 쓰레기, 재활용, 강아지 똥 치우기를 맡고 있다"고 자랑했다. 결혼 2년 차 최효진(30)도 이제 돌이 된 딸 아이를 돌보는 아내를 위해 두 팔 걷어 집안일을 하고 있다.

''딸바보'' 현영민에게는 딸이 둘(6세, 8개월) 있다. 그는 "솔직히 예전에는 애들 키우는 걸 아내에게 다 맡겼다. 그런데 작은딸이 태어난 후 큰딸을 내가 돌보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들도 매년 설에는 가족과 함께하지 못한다. 항상 설 즈음에 해외 전지훈련을 가기 때문이다. 특히 장손인 김용대는 아내를 혼자 본가에 보낸 걸 안타까워했다. 그는 "우리 집은 1년에 제사만 10번 지냈다. 지금은 5번으로 줄이긴 했지만, 여전히 장손 며느리 노릇 하는 게 힘들 것이다"며 한숨 쉬었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얼티밋 핏불, 다비즈 - 10
[웹툰] 손흥민, 계속되는 이적설!
[웹툰] 라 리가 세뱃돈의 화신은?
레드냅 "QPR, 극적인 잔류 자신"
손흥민-루디 투톱, 유럽을 꿈꾼다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1월 이적 시장 최고의 영입은?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