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이용훈 기자 = 전북현대모터스가 브라질 신성 네이마르가 뛴 산토스FC와의 연습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전북은 9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에 위치한 산토스FC의 클럽하우스에서 열린 브라질 전지훈련 마지막 연습경기에서 2-1 승리를 기록하며 기분 좋게 전지훈련을 마무리했다.

창단 100주년이 넘은 산토스FC는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브라질의 명문클럽으로 축구황제 ‘펠레’가 데뷔해 17년간 활약했던 팀으로 더 유명하다. 펠레의 뒤를 이어 브라질 축구 신성이라 불리는 네이마르가 소속된 팀이다.

이번 연습경기에서 산토스FC는 지난 6일 잉글랜드와의 평가전에 뛰었던 브라질 국가대표 공격수 네이마르와 중앙미드필더 아루카를 출전시켰다. 하지만 전북은 그동안 계속된 강팀과의 연습경기의 피로도를 감안, 부상 방지 차원에서 김정우, 임유환, 서상민, 박원재, 케빈을 제외했다.

전북은 ‘닥공’의 기본틀인 4-2-3-1의 포메이션을 구축해 산토스FC를 상대했다. 그동안 경기에 많이 투입되지 못했던 선수들에게 또 다른 기회를 제공하고, 팀의 전술을 다양하게 실험하며 경기에 임했다.

전반 9분 상대 공격진영에서 원톱으로 나선 김신영이 왼쪽으로 빠져 들어오던 레오나르도에게 절묘한 패스로 상대 수비를 무너트렸고, 레오나르도가 골키퍼를 속이며 선취골을 기록해 앞서 나갔다.

전북은 수비수 이규로와 윌킨슨 미드필더 정혁과 이강진이 협력 수비를 통해 네이마르와 상대공격진의 공격을 차단하며 경기를 이끌었지만 한순간의 미스가 실점으로 연결됐다. 전반 31분 아루카의 패스를 받은 네이마르가 오프사이드를 순간 무너트리며 골을 성공 터트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산토스FC는 후반전 시작과 함께 네이마르와 아루카를 교체했고, 전북도 권순태와 문진용, 김영찬, 김재환, 이재명, 박세직을 새롭게 투입해 산토스FC를 상대했다.

전북은 후반 강한 압박과 빠른 패스로 상대를 압박하며 경기를 리드했고, 부판 29분 김신영이 왼쪽 사이드를 파고들며 센터링한 볼을 이규로가 달려들며 논스톱 슈팅으로 상대 골문을 가르는 결승골을 기록했다.

이번경기에서 네이마르를 수비했던 이규로는 “역시 세계적인 선수였다. 네이마르는 순간적인 움직임이 빠르고, 몸이 유연하여 드리블이 부드러웠다. 수비의 역방향으로 치고 들어와 밸런스를 무너트렸다. 좋은 공부가 됐다”고 말했다.

파비오 감독대행은 “브라질 전통의 강호인 산토스FC를 상대로 경기에 많이 나가지 못했던 선수들이 잘 뛰어주며 승리를 거둬 자신감이 생겼을 것이다”고 경기를 평가한 후 “큰 부상선수 없이 전지훈련을 마무리하게 되어 기쁘다. 체력과 전술, 조직력을 높이는 데 중점을 두었는데 잘 이루어진 것 같다”고 전지훈련 성과를 이야기했다.

이번 전지훈련 기간 6번의 연습경기에서 2승3무1패를 기록하며 조직력을 가다듬은 전북은 브라질 전지훈련을 마무리하고, 11일 귀국해 3일 휴식 후 전주 클럽하우스에서 마무리 훈련을 하며 시즌을 준비할 예정이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내 팀을 소개합니다: 상편
[웹툰] 런던서 뺨 맞고 화풀이는…
손흥민-루디 투톱, 유럽을 꿈꾼다
손흥민 포함… 1월 아시아 베스트
레알 회장, 재선 위해 폭풍 영입?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1월 이적 시장 최고의 영입은?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