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이용훈 기자 = 부산 아이파크가 신인 이정기의 맹활약에 힘입어 홍콩 리그 올스타를 꺾고 2013 구정컵 결승에 진출했다.

이정기가 1골 1도움을 기록한 부산 아이파크는 10일(한국시간) 홍콩스타디움에서 열린 2013 중국이동위성통신배 구정컵에서 홍콩 리그 올스타를 3-1로 제압했다.

이정기는 전반 4분 만에 상대 수비수 파딜하의 백패스를 가로채 선제골을 뽑았다. 각이 없었지만 침착하게 빈틈으로 공을 밀어 넣었다. 전반 23분에는 왼쪽 측면으로 빠져나와 윌리암의 패스를 받았다. 바로 왼발 크로스를 올렸고 뛰어들어오던 한지호가 추가 골을 넣었다.

홈팀인 홍콩 올스타는 후반 26분 아엔데르 메스퀴타가 중거리 슛으로 만회 골을 넣으며 쫓아왔다. 그러나 후반 33분 정석화의 패스를 받은 임상협이 쐐기골을 넣으며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이날 주인공은 이정기였다. 그는 후반 32분 방승환과 교체될 때까지 최전방에서 좋은 활약을 보였다. 숭실대에 다니던 이정기는 2013시즌을 앞두고 우선 지명을 통해 부산 유니폼을 입었다. 187㎝의 장신이지만 많이 뛰면서 적극적이었다. 또 유연하고 볼 터치도 간결해 주변 동료들을 잘 활용했다.

다만 후반 중반을 넘어서면서 체력이 급격하게 떨어진 모습을 보여준 것이 아쉬웠다. 후반에는 전반만큼의 파괴력을 보이지 못했다. 윤성효 감독은 "원래 체력이 좋은 선수다. 아직 비시즌 중이라 그렇지 몸이 올라오면 다음 시즌 기대해볼 만한 선수다"고 말했다.

이정기는 지난 시즌 부산의 약점을 보완해줄 선수로 꼽힌다. 지난 시즌 질식수비라 불릴 만큼 단단한 수비를 자랑했다. 좌우측면의 한지호와 임상협을 이용한 빠른 역습도 날카로웠다. 그러나 마침표를 찍어줄 수 있는 선수가 부족했다. 기대를 갖고 데려온 호세 모따는 컨디션이 올라오지 않아 정규리그에서 활용하지 못했고, 방승환의 득점력도 떨어졌다. 올 시즌을 앞두고 윤성효 감독의 고민도 마무리를 지어줄 선수를 찾는 것이었다. 그리고 첫 실전경기인 구정컵에서 윤 감독의 선택은 이정기였고, 그는 믿음에 보답했다.

승리를 챙긴 부산은 13일 오후 홍콩 스타디움에서 상하이 이스트 아시아(중국)와 결승전을 치른다. 상하이는 태국의 무앙통 유나이티드를 4-1로 누르고 결승에 선착했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내 팀을 소개합니다: 상편
[웹툰] 런던서 뺨 맞고 화풀이는…
손흥민-루디 투톱, 유럽을 꿈꾼다
손흥민 포함… 1월 아시아 베스트
레알 회장, 재선 위해 폭풍 영입?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1월 이적 시장 최고의 영입은?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