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이용훈 기자 = “수원 경기를 앞두고는 말이 없어졌다.” 2012 K리그 우승을 일궈낸 FC 서울의 2년차 주장 하대성(28)이 라이벌 수원 삼성에 대한 이야기를 속 시원하게 털어놨다.

일본 가고시마현 기리시마시(市)에서 만난 하대성은 “주장으로서 수원전을 이기기 위해 별짓을 다 해봤다”면서 “수원을 향해 도발도 날려보고, 선수들을 모아놓고 긴 이야기도 해 보고…그런데 소용없더라. 결국 말이 점점 없어졌다”며 한숨을 쉬었다. 서울과 수원은 프로축구계에서는 유명한 라이벌 관계다. 빨강(서울)과 파랑(수원)으로 대비되는 유니폼 색깔처럼 극과 극이다. 서울은 지난 시즌 수원에 단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 수원을 이기겠다는 열망은 그만큼 강해졌다.

주장이었던 하대성에게 수원전 패배는 더욱 스트레스였다. 하대성은 “수원에 지면 분위기를 추스르는 게 중요했다. 주장으로서 선수단 분위기가 가라앉지 않도록 독려하는 게 필요했다”며 “다행히 수원전 패배 이후에도 연패에 빠지지 않아 우승의 바탕이 됐다”고 말했다. 선수들의 마음은 하대성이 달랬지만, 주장 하대성의 마음은 달랠 길이 없었다. 그는 “고민이 있어도 털어놓지 못해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고 고백했다.

주장이라는 직함을 잊고 감정이 폭발한 적도 있었다. 하대성은 “수원에 지고 나서 순간 감정을 자제할 수가 없었다. 관중에게 인사도 하지 않고 그라운드를 빠져나왔다”고 말했다. 그런데 박태하 수석코치가 라커룸으로 가는 통로에 서서 하대성의 팔에 있는 주장 완장을 가리키며 그라운드로 돌아가 인사를 하라고 말했다. 하대성은 “그때 주장은 감정을 절제해야 한다는 걸 확실히 깨달았다”고 전했다.

하대성은 2013시즌에도 주장을 맡았다. 그는 “선수생활을 통틀어 지난 시즌에 처음으로 주장을 맡았는데, 그만큼 어려웠다”고 말했다. 그는 시즌이 끝나고 최용수 서울 감독을 찾아가 2013시즌 주장을 다른 선수에게 맡겨주십사 부탁했다. 그런데 최 감독은 “고참과 어린 선수들 사이에서 가교 역할을 참 잘했다”며 하대성에게 다시 주장 완장을 맡겼다.

하대성은 이제 주장을 천명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는 “선배들을 잘 따르고, 후배들에게는 먼저 말을 거는 게 중요하다”는 그만의 주장론을 펼쳤다. 또 “선수들과 돈독함을 위해 밥을 많이 사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면서 “지난 시즌 연봉이 다 밥값으로 나갔다”며 웃었다. 하대성은 개인보다는 팀을 먼저 생각했다. 이제 ‘하대성’과 ‘주장’을 떼어놓고는 생각할 수가 없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얼티밋 핏불, 다비즈: 9화
[웹툰] 펠레의 후계자는 네이마르
英 언론 '기성용이 타랍 봉쇄해야'
아르네센 "손흥민 잡을 돈 충분해"
구자철, 마인츠전 임대신화 재현?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1월 이적 시장 최고의 영입은?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