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이용훈 기자 = 신진호와 이명주는 친구 같은 선후배 사이다. 신진호는 1988년 9월생으로 포철공고와 영남대학교를 졸업했다. 1990년 4월생인 이명주는 신진호의 뒤를 밟았다. 그리고 또 프로축구 포항에서 만났다.

신진호는 “이명주와 함께 그라운드를 누비면 마음이 편하다”고 했다. 이명주는 “형이 많이 도와 줘 든든하다”고 화답했다.

‘얼짱 선후배’는 라이벌이라는 소리는 듣기 싫다고 했다. “포지션이 둘 다 미드필더지만 라이벌은 아닙니다. 전 수비형 미드필더이고, 형은 공격형 미드필더라고 할 수 있죠. 지난 시즌 몇 번 함께 출장했는데 호흡이 척척 잘 맞았습니다. 라이벌이 아니라 콤비라고 불러 주세요.” 이명주의 부탁이다.

선배와 후배는 이미 영남대 시절 호흡을 맞춰 이변을 일으킨 적이 있다. 2010년 춘계대학축구에서 우승을 차지한 것. 영남대로서는 28년 만의 경사였다. 김병수 감독은 신진호와 이명주에 대해 “포항 허리의 미래”라고 칭찬했다.

이명주에게 선배 신진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어봤다. “테크닉만큼은 국내 일인자라고 생각합니다.” 신진호는 이명주에 대해 이런 평을 내렸다. “성실하고, 인성도 좋아요. 무엇보다 축구를 잘해 예뻐 죽겠어요. 다만 내성적인 성격은 좀 바꿨으면 합니다.”

지난 시즌 이명주와 신진호의 운명은 엇갈렸다. 이명주는 지난해 4월 성남과의 경기에서 황진성의 경고누적과 김태수의 부상 공백으로 프로 무대에 데뷔해 결승골을 어시스트하면서 주전으로 발돋움했다. 지난 시즌 35경기에 출전해 5골 6도움을 기록한 이명주는 신인상을 거머쥐며 스타로 떠올랐다. 이명주는 이번 시즌 공격 포인트를 15개 정도 올리겠다고 벼르고 있다.

사실 이명주의 운명을 바꾼 성남전 출장은 신진호의 몫이었다. 그러나 불행히도 신진호는 당시 발목이 돌아가는 부상을 당해 출장 기회를 후배 이명주에게 넘길 수밖에 없었다. 황선홍 포항 감독은 “진호가 먼저 올라설 것으로 생각했는데 명주가 예상외로 잘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신진호는 부상에서 회복한 뒤 지난 시즌 후반기부터 팀의 상승세에 큰 힘을 보탰다. 특히 2012년 10월 20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포항과 경남의 FA컵 결승전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연장 후반 종료 1분 전 황 감독이 승부차기 순번을 고민하고 있을 때였다. 신진호는 프리킥으로 날려 박성호의 백헤딩골을 도와 황 감독을 울렸다. 지난 시즌 부상 때문에 제대로 뛰지 못한 한을 이번 시즌 한꺼번에 풀겠다는 게 신진호의 각오다.

이미 ‘포항 허리의 현재’가 된 둘에게 여자 친구는 있는지 물 봤다. 둘 다 고개를 흔들었다. “축구에 빠져 여자 친구 사귈 틈이 없어요.” 아직은 여자보다 축구가 더 좋은 ‘얼짱 콤비’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수상한 결과? 조작은 없어!
[웹툰] 얼티밋 풋볼, 다비즈 - 8화
[웹툰] 경기장에 온 박지성과 코치
손흥민, 이적 후 임대로 HSV 잔류?
'0-4 대패' 한국, 이청용만 빛났다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1월 이적 시장 최고의 영입은?

관련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