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nail 안녕하세요,

[골닷컴] 이용훈 기자 = “아직은 준비 단계에요.” 웃음을 머금을 뿐, 흥분하지 않았다. 터키 안탈리아에서 새 시즌 준비에 여념이 없는 황선홍 포항 스틸러스 감독의 모습이다.

포항은 안탈리아에서 ‘전국구 스타’가 됐다. 유럽뿐만 아니라 아시아 팀들까지 북적대는 안탈리아에서의 연습경기에서 연전연승으로 잘 나가고 있다. 첫 상대였던 크로아티아 1부리그 1위 디나모 자그레브를 격파한 데 이어, 세르비아의 명문 NK파르티잔까지 꺾었다.

벽안의 선수들에게 호기심 이상의 관심을 보이지 않던 다른 팀들이 이제는 줄을 서서 포항과 한판 붙자고 나서고 있다. 포항 코치들이 제의를 해 온 상대 팀 수준을 보고 연습경기 일정을 잡을 정도다.

젊은 선수들로 꾸린 팀이 유럽팀들을 연파할 것이라고 기대한 이는 많지 않았다. 지난 시즌 제주도에서 대학팀들과 연습경기에 주력했던 황 감독은 어린 선수들의 경험을 끌어 올리기 위해 성인팀과의 실전 모의고사가 필요하다고 생각해 안탈리아를 새 시즌 담금질 장소로 택했다. 이런 마당에 명문팀을 연파했으니 황 감독으로서는 뿌듯할 만하다.

 하지만 황 감독은 “아직은 모른다”며 고개를 가로저었다. 윤희준 포항 코치 역시 “그동안 상대했던 팀들의 수준이 이름값에 비해 높지는 않았다”며 결과에 큰 의미를 두지 않는다는 생각을 드러냈다.
 
황 감독의 관심사는 다른 곳에 있다. 어느 정도 틀을 잡은 밑그림을 완성하고 덧칠을 하는 작업이다. 제2~3의 전력을 찾고 있다. K리그 클래식과 아시아챔피언스리그, FA컵 등 50경기 가까이 치르게 될 올 시즌을 이겨내기 위해서다.

황 감독은 남은 2주간의 안탈리아 전지훈련에서 숙제를 풀어갈 생각이다. 그는 “그동안은 선수단을 어느 정도 분리해서 운영했다. 하지만 앞으로 연습경기에서는 주전과 비주전을 가리지 않고 모든 선수를 섞어서 투입해 볼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어린 선수들이 나름대로 잘 해주고 있다. 남은 일정에서 어느 정도의 실력을 보여주느냐에 따라 각자 성패가 갈리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스마트폰에서는 골닷컴 모바일 페이지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

[GOAL.com 인기뉴스]

[웹툰] 타랍을 망친 건 누구인가
[웹툰] 축빠툰: 직관 가서 여친을
발로텔리, 완벽했던 밀란 데뷔전
제라드, 잉글랜드 올해의 선수상
QPR 구단주 "과소비 할 수밖에"

-ⓒ 믿을 수 있는 축구뉴스, 코리아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설문

1월 이적 시장 최고의 영입은?

관련 정보